윤 대통령 “국내 전기차 생산량 5배로 높여 글로벌 3강 도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화성시 기아 공장(오토랜드 화성)에서 열린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에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전기차에 대한 연구개발(R&D)과 세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화성시 기아 공장(오토랜드 화성)에서 열린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에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전기차에 대한 연구개발(R&D)과 세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생산능력을 지금의 5배로 높여 글로벌 미래차 3강으로 도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서 열린 기아의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공장은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공장이다. 현대차그룹이 29년 만에 국내에 짓는 공장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거대한 패러다임 전환을 맞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향한 움직임이 가속화되면서 전기차 보급률이 급격히 증가하고, 초고속 데이터 전송과 AI(인공지능)는 자율주행을 비롯한 모빌리티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성장을 견인해 온 자동차 산업은 패러다임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때”라며 “정부는 기업들이 이런 혁명적 전환에 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R&D(연구개발)와 세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들어설 공장은 현대차그룹이 2030년까지 계획한 국내 전기차 분야 24조원 투자의 첫걸음”이라고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경기 남부를 세계 최고의 전기차·반도체·IT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경기 남부는) 판교의 IT·소프트웨어·콘텐트, 화성의 전기차·자율주행 테스트베드·미래차 R&D, 용인·평택의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로 이어지는 세계 최고의 첨단산업 거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대선 때 공약한 광역급행철도(GTX) 사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GTX-A는 경기도 파주 운정역에서 서울 삼성역을 거쳐 화성 동탄역까지 82.1㎞ 구간을 잇는다. GTX-B는 인천~남양주, GTX-C는 경기도 양주~수원을 연결한다. 윤 대통령은 “GTX-A는 수서-동탄 구간을 내년 초 우선 개통하고, 수원에서 양주까지 경기 남북을 연결하는 GTX-C 노선은 연내 착공할 계획”이라며 “A, C 노선을 신속하게 평택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끝으로 “현대차그룹이 세계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정부도 원팀으로 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신속한 민간투자가 이뤄지도록 정부가 입지, R&D, 인력, 세제 지원 등을 빈틈없이 해야 한다는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는 자동차 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해 올해 상반기 중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합대책에는 자동차 부품업체에 대한 R&D 투자와 자금 지원 확대, 인력 양성 계획 등도 포함된다.

기공식에 앞서 전시관을 찾은 윤 대통령은 반려견용으로 조수석을 비워둔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콘셉트 모델을 보고 “우리 집은 반려견이 여섯 마리라 조수석만으로는 부족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화성공장(3공장)에서 생산라인을 지켜본 뒤 근로자들과도 만났다. 현장 수석 엔지니어가 “전기차 수요가 많이 늘고 있는데 국내 충전 인프라는 부족하다. 정부에서 신경 써 달라”고 건의하자, 윤 대통령은 “잘 알겠다”고 답했다. 이어 엔지니어에게 “강원도 분 같은데 맞나”라고 되물었다가 “영월”이란 답을 듣고 “강원도에 산불이 크게 나서 조금 전까지 조치를 취하고 왔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