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구미대, 구미시 손잡고 ‘하이브 사업’ 추진

중앙일보

입력

구미대학교는 구미시와 컨소시엄으로 지원한 ‘2023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HiVE) 사업’에 선정돼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11일 밝혔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한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HiVE) 사업(하이브사업)은 학령인구 감소, 지역소멸 등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전문대학과 기초자치단체가 협력체제를 구축해 지역특화분야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전국 5개 권역에 시행되며 대구·경북권역에는 구미대-구미시, 문경대-문경시, 대경대·호산대-경산시 등이 선정됐다. 사업예산은 국비와 시비로 구성된다.

구미대-구미시 컨소시엄에는 향후 2년간 국비 36억원과 시비 4억원으로 총 4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구미대와 구미시는 지역 특화 분야인 반도체, 메타버스 마케팅, 도시조경디자인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또한 지역 정주 인력 확대를 위해 반도체 생산공정 전문가 과정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과 골드 스쿨링 등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미대는 구미시와 손잡고 지역특화분야 학과를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 반도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장비유지보수를 위한 메이트넌스 전문가(30명)와 메타버스 환경에 필요한 마케팅컨텐츠 제작 전문가(20명), 도시농업 선진화를 위한 도시조경 및 기획 전문가(15명)를 양성한다는 구체적인 교육과정 개발에 들어갔다.

또한 지역특화분야 평생직업교육으로 반도체산업, 메타버스, 도시조경디자인 등 3개 분야에 각 2개 과정의 전문자격증 취득과정도 준비하고 있다.

구미대와 구미시는 이번 하이브 사업의 선정과 추진을 위해 지난 3월 14일 하이브 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구미대와 협력해 지역 내 일자리를 창출을 통한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지역과 대학, 산업체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승환 총장은 “국내 대표적 산업 성장도시이자 살기 좋은 희망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구미시와 긴밀하고 체계적인 협력 구축으로 지역 맞춤형 인재 양성은 물론 실효성 높은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이번 하이브 사업을 모범적으로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