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제대, 평택시와 교육부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 추진

중앙일보

입력

국제대학교가 평택시와 컨소시엄으로 교육부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운영하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HiVE)에 선정됐다.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HiVE)은 전문대학과 기초자치단체가 협력해 지역 특화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청년 인재의 지역 정주와 지역 내 재취업을 희망하는 중장년 교육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혁신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국제대학교는 이번 HiVE 선정으로 2023년부터 2024년까지 연간 20억 원(국비 18억원, 평택시 2억원)씩 총 40억 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대학에서는 평택시의 지역 특화 분야와 연계한 ‘상생 거버넌스 기반의 지역 밀착형 고등직업교육 거점기지 구축·운영’을 목표로 반도체를 지역 특화 분야로 설정하고 지역특화분야 연계 교육과정, 평생 직업교육 고도화, 지역 현안 연계 자율과제 실시 등을 사업 세부 계획으로 제시했다.

삼성전자와 소·부·장 기업을 보유한 평택시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지자체의 특화 산업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인재 양성과 평생 직업교육 고도화, 지역 정주율 향상과 지역 현안 해결에 앞장서려는 대학과 평택시의 협력 의지가 이번 사업 선정과정에서 좋은 평가를 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이권현 총장은 “이번 HiVE 선정은 불철주야 애써준 교직원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거두게 됐다”며 “평택시의 적극적인 협조에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관·학·산 협력을 통해 지역산업에 맞는 우수 인재 양성으로 산업체 인력난을 해소하고 지역민의 평생교육 활성화로 재취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교육-정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청년인구의 지역 정주 여건 마련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이끌 수 있도록 대학의 교육역량과 인프라를 총동원해 지역에 이바지하는 전문기술인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