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쌍방울 계열사 취업 특혜 의혹…檢, 이화영 아들에 출석 요구

중앙일보

입력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진 경기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진 경기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아들이 쌍방울 계열사에서 1년여 간 근무한 것과 관련해 취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부지사 아들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최근 이 전 부지사의 아들 A씨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여러 차례 통보했다. A씨는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측에 부탁해 A씨를 쌍방울 그룹 계열사인 모 연예기획사에 취업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이 전 부지사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킨텍스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때인 2020년 10월부터 약 1년간 해당 연예기획사에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의혹은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9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당시 제기됐다.

당시 검찰은 취업 특혜 의혹 등 추가 뇌물 수수 가능성을 언급하며 이 전 부지사의 구속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지사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방용철 쌍방울 그룹 부회장은 최근 법정에서 이 전 부지사의 부탁을 받고 A씨를 계열사에 취업시켰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쌍방울 측이 뇌물로 이 전 부지사 아들에게 취업 특혜를 제공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법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을 비롯한 쌍방울 측으로부터 고가의 셔츠와 현금 1억여원을 뇌물로 더 받은 의혹 등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