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엄단 지시에…대통령실 "강남 마약 음료 수사, 서울청이 전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대통령실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마약사범 엄단 지시와 관련해 “일선 경찰서에서 진행하던 강남 학원가 마약 음료 수사를 모두 서울경찰청으로 보내 마약수사대에서 전담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에서 경찰의 마약 (음료) 수사에 긴밀히 협조할 수 있도록 필요한 준비에 들어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날 강남 학원가 마약 음료 사건 보도를 접하고 “검경은 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마약의 유통·판매 조직을 뿌리 뽑고 범죄 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환수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6시쯤 강남구 일대에서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최근 개발한 기억력 상승, 집중력 강화에 좋은 음료수’ 시음 행사를 가장해 마약 성분이 든 음료수를 마시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음료수를 마시고 어지럼증 등을 호소한 피해자 2명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메가 ADHD’라고 쓰인 병에 담긴 음료에서 실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