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박영수, 원조 대장동 일당? 檢, 김만배에 5억 준 시점 의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검찰이 박영수(71) 전 특별검사가 2015년 4월 대장동 민간업자 김만배씨에게 보낸 5억원을 대장동 사업 투자금 성격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김씨 등 일당에게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요구하고 약속받은 혐의를 받는 박 전 특검이 사업 초기부터 이들과 논의하며 컨소시엄 구성 등 주요 국면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영수 전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 뉴스1

박영수 전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 뉴스1

박영수, '50억클럽' 중 유일하게 김만배에 돈 보내 

3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검찰은 박 전 특검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게 5억원을 송금한 시점에 주목하고 있다. 두 사람의 돈 거래 일주일 전인 2015년 3월 27일, 화천대유 컨소시엄이 대장동 개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검찰 관계자는 “화천대유가 사업자로 결정된 직후, 박 전 특검의 5억원이 넘어갔다는 점에서 사업 초기 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대장동 일당에게 총 200억원에 달하는 상가, 주택 등을 요구한 정황도 이들과 금전 거래로 이뤄진 특수 관계가 근거가 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 고위직 출신인 박 전 특검이 직접 배당금을 받는 화천대유 측에 이름을 올리지 않고, ‘200억 약정’이란 우회로를 택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측근 양재식 변호사(전 국정농단 특검보)를 앞세워 대가를 먼저 요구했다는 민간업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2014년 11월쯤 박 전 특검이 대표 중 하나였던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양 변호사가 “우리한테 뭘 해줄거냐. 상가 건물을 달라”고 했고, 민간업자 측이 “대장동 개발 부지 내 400평짜리 상가, 단독 주택 2채를 드리겠다”고 답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박 전 특검은 변호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해 대장동 업자들과 논의는 양 변호사가 도맡았다고 한다. 남욱씨 등이 박 전 특검의 변협회장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도울 때다. 검찰은 양 변호사가 200억원 약정의 구체적 내용을 2~3장짜리 문서로 정리해 박 전 특검에 보고했다는 관련자 진술도 확보했다.

양재식 변호사. 그는 박 전 특검과 함께 국정농단 특검팀에 소속돼 특검보로 일했다. 뉴스1

양재식 변호사. 그는 박 전 특검과 함께 국정농단 특검팀에 소속돼 특검보로 일했다. 뉴스1

5억 보낸 화천대유에… 본인은 고문·딸은 입사

2015년 7월, 대장동 개발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이 자본금 50억원으로 설립됐고, 같은 시기 박 전 특검은 김씨에 의해 화천대유 고문에 임명됐다. 그 다음달엔 박 전 특검의 딸도 화천대유에 입사했다. 김씨는 아직 검찰 조사 과정에서 5억원의 사용처에 대해 별다른 진술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 전 특검은 문제의 5억원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박 전 특검 측은 돈 거래 사실이 드러나자 입장문을 내고 “김씨가 분양업체 대표 이기성씨(박 전 특검의 인척)로부터 빌렸던 돈”이라며 “김씨의 부탁으로 이씨→박영수 전 특검→화천대유 공식계좌로 이체됐고, 선의로 승낙했다. 사용처 등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반면, 검찰은 박 전 특검이 이씨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고 대장동 사업에 투자금 성격의 돈을 보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민간업자 간 대화가 담긴 녹취록에도 2020년 7월 2일 김씨가 “우리 법인 만들 때 돈 들어온 것도 박영수 고검장 통해서 들어온 돈이야. (이)기성이 통장에. 그것은 해줘야 돼”라고 말한 대목이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박 전 특검은 2014년 말, 김씨의 화천대유가 주도한 컨소시엄 구성에서 부국증권이 배제된 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공동으로 진입을 논의하게 된 과정 그리고 결국 내규를 이유로 빠진 우리은행이 다른 컨소시엄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관리하는 과정 등 전반에 걸쳐 영향력을 행사하고, 그 대가로 금품 수수를 약속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특검은 2013~2014년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이었다.

박 전 특검은 대검찰청 중수부장을 지낸 특수통 출신으로 퇴직 이후인 2011년 대장동 개발자금 대출을 불법 알선한 브로커 조모씨 변호를 맡았었다. 2015년 민간업자 중 한명인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로비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됐을 때 변호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때도 양 변호사와 함께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