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희 결승타에 마운드 무실점…서튼 감독, "롯데 방향성 보여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리 팀이 가야 할 방향성을 보여 준 경기였다."

롯데 서튼 감독(오른쪽에서 2번째)이 2일 잠실 두산전에서 결승타를 터트린 한동희(오른쪽)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롯데 서튼 감독(오른쪽에서 2번째)이 2일 잠실 두산전에서 결승타를 터트린 한동희(오른쪽)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래리 서튼(53) 감독이 정규시즌 첫 승리와 그 과정에 크게 만족했다.

롯데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한동희의 2타점 결승 적시타를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선발 나균안이 6과 3분의 2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 투수가 됐고, 소방수 김원중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롯데는 전날(1일) 연장 11회 역전패의 아쉬움을 설욕하면서 시즌 첫 승리를 신고했다.

서튼 감독은 경기 후 "양 팀 다 투수전 양상이었는데, 꼭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나균안이 프로 커리어 최고의 피칭으로 영웅이 되어줬다"며 "한동희도 개막시리즈 첫 안타로 중요한 순간 2타점을 올려 팀에 리드를 안기는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총평했다.

서튼 감독은 이어 "이들뿐 아니라 불펜 투수들도 자신의 역할을 다 해줘서 감독으로서 무척 기쁘다. 팀이 가야할 방향과 정체성(identity)을 보여준 경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롯데 한동희가 2일 잠실 두산전에서 7회 2타점 결승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롯데 한동희가 2일 잠실 두산전에서 7회 2타점 결승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리틀 이대호'로 불리는 한동희는 팽팽한 0의 행진이 이어지던 7회 초 1사 1·3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트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개막 후 9타석 연속 침묵하다 10번째 타석에서 천금 같은 안타를 만들어냈다.

한동희는 "올 시즌 팀의 첫 승리에 기여해서 기쁘다. 개막전 결과가 좋지 않았지만, 큰 부담은 갖지 않으려 했다"며 "타석에 들어서기 전, 전준우 선배님과 정훈 선배님이 '시즌은 길고 개막전은 한 경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씀해 주셔서 마음이 편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동희는 또 "중심 타자로서 매 경기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그 최선이 좋은 결과로 이어질 거라 믿고 계속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