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분야 기업 10곳 중 7곳 "투자자금 확보율 60% 미만"

중앙일보

입력

반도체,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 기업들은 투자 확대의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자금 사정 때문에 적기 투자가 어렵다고 밝혔다.

2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반도체·이차전지·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 분야 기업 110곳의 자금 사정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 10곳 중 7곳(70%)은 필요 투자자금의 60%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의 27.3%는 투자 집행에 필요한 자금 규모 대비 현재의 자금 확보 비율이 40∼60%라고 답했다. 기업 중 21.8%와 20.9%는 각각 투자자금 확보율이 20% 미만, 20∼40%라고 답했다.

투자자금 확보 비율이 40%에도 못 미치는 첨단분야 기업이 10곳 중 4곳(42.7%)인 셈이다.

지난해보다 '전반적인 자금 사정이 악화했다'는 기업(매우 악화 5.5%, 악화 30%)은 '호전됐다'는 기업(매우 호전 1.8%, 호전 14.5%)보다 배 이상 많았다.

반면 이들 기업은 업종의 성장성과 국내외 시장 상황을 고려했을 때 지금을 투자를 확대해야 하는 시기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대한상의는 "첨단산업 분야는 시장 선점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조 단위 규모의 시설투자가 지속해서 필요하지만, 현실은 글로벌 경기 부진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자금조달 여건 악화로 많은 기업이 선뜻 투자에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조사 결과 작년보다 전반적인 자금 조달 여건이 악화했다고 응답한 기업(매우 악화 7.3%, 악화 32.7%)은 호전됐다고 답한 기업(매우 호전 0%, 호전 14.5%)보다 많았다.

자금조달에서 겪는 어려움(복수응답)으로 기업은 직접금융 분야의 경우 고금리 시장 상황과 신용등급 하락에 따른 회사채 발행 어려움(66.3%), 투자심리 위축 등 주식시장 침체에 따른 주식발행 어려움(41.8%) 등을 들었다.

간접금융 분야에서는 대출 고금리(70.9%), 대출한도 축소(37.3%), 엄격한 대출 심사(22.7%), 담보물·보증인 부족(18.2%) 등의 응답이 많았다.

업종 성장과 국내 투자 견인을 위해 유익한 정부 정책(복수응답)으로는 투자세액 공제(57.3%), 국가 보조금(51.8%), 인프라 구축 지원(45.5%), 신속한 인허가 처리 지원(35.5%) 등을 차례로 꼽았다.

김문태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지난주 국회에서 'K칩스법'이 통과된 것은 너무 다행스럽지만 이와 더불어 투자 이전에 기업의 자금 사정을 개선할 수 있는 정책금융 확대, 보조금 지원 등의 다양한 정책 포트폴리오도 검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