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처럼 4250만원 돈 비 내렸다…시민들 깜짝 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벨그라노 지역에서 스페인 인기 드라마 시리즈 ‘종이의 집’의 한 장면처럼 돈이 휘날리는 상황이 발생했다.

31일(현지시간) 파히나 12, 인포바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700만 페소(4250만원)를 배낭에 넣고 은행에 입금하러 가려던 후안 크루스(26)에게 오토바이를 이용한 ‘모토초로’(motochorro, 오토바이+도둑) 2인조 도둑이 달려들었다.

모토초로는 길거리 시민들의 핸드폰이나 가방을 훔치고 도망치는 소매치기에서 권총으로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하는 무장 강도까지 범죄 행위가 확산되고 있어 아르헨티나의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거리에 떨어진 돈을 줍고 있는 시민들. 동영상 캡처

거리에 떨어진 돈을 줍고 있는 시민들. 동영상 캡처

모토초로는 크루스의 검은 배낭을 뺏기 위해 실랑이를 벌이기 시작했고, 쿠루스는 뺏기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던 중 배낭이 열리면서 그 안의 지폐들이 바람에 휘날리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이 상황을 맞은편 건물 위에서 목격한 주민은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바람이 불면서 돈은 하늘로 휘날리기 시작했고 이를 본 거리 보행자들이 몰려오자 당황한 모토초로들은 그 자리에서 도망갔다고 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당시 길을 가던 15명 정도 시민들은 사건이 발생하자 한걸음에 달려와 인도에 떨어진 돈을 서둘러 줍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챙긴 돈을 피해자인 청년에게 하나둘 전달해줬다.

대부분의 돈이 피해자의 손에 다시 돌아갔는데 크루스는 경찰 신고에서 700만페소의 1%인 7만페소는 회수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은 당시 근처에 있던 주민이 찍은 동영상 담겨 SNS로 퍼졌고 현지 방송사들을 통해 전파를 탔다.

이 영상이 퍼지자 연 물가상승률 102.5%에 달하는 경제위기로 어려운 아르헨티나에서 시민들이 피해자를 도와줬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7만페소(현지 가장 큰 지폐로 70장)는사라졌지만, 피해자를 돕는 모습과 99%를 되찾았다는 사실에 아직 아르헨티나 사회에 희망이 있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검찰은 거액을 은행에 입금한다는 정보를 갖고 모토초로들이 계획한 사건으로 보고 범인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