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부 출신' 尹 시구 본 허구연 KBO총재 "역대급 돌직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정규시즌 개막을 알리는 시구를 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2023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개막전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한국 야구 국가대표 점퍼를 입고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허구연 KBO 총재의 안내로 마운드 근처로 간 윤 대통령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하는 공을 던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전에서 시구하고 있다. 타자는 NC 박민우, 포수는 삼성 강민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전에서 시구하고 있다. 타자는 NC 박민우, 포수는 삼성 강민호. 연합뉴스

대통령이 프로야구 시구를 한 건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에 이어 6번째이고 횟수로는 8번째(김영삼 전 대통령 3회)다.

윤 대통령은 전두환·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정규시즌 개막전에 시구한 현직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 옆에서 시구를 지켜본 허구연 총재가 ‘역대급 돌직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시구 연습을 20개 정도 했는데, 제대로 된 와인드업과 빠른 볼 스피드에 함께했던 야구 관계자들이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2023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개막전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2023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개막전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이 시구한 공과 글러브는 윤 대통령 부부의 친필 사인이 적혀 부산 기장군 야구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시구에 앞서 허 총재를 비롯한 야구 관계자들과 만나 환담했다.

윤 대통령은 어려서부터 야구를 즐겼으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외가 근처에 있던 한양대 야구부 숙소에 오가며 선수들과 알고 지냈다고 한다.

당시 윤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한양대 출신 남우식, 정현발, 천보성, 배대웅 전 선수가 이날 환담에 자리했다.

윤 대통령은 환담에서 서울대 재학 시절 법대 야구부에서 활동했다고도 소개했다.

시구 후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한 윤 대통령 부부는 자리로 찾아온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야구공에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세계 쓰레기 없는 날’(3월 30일)을 계기로 이날 경기장에서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 마셨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전에서 시구하고 있다. 타자는 NC 박민우, 포수는 삼성 강민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전에서 시구하고 있다. 타자는 NC 박민우, 포수는 삼성 강민호.. 연합뉴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