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몸 촬영" 태국 뒤집은 韓유튜버들…대사관까지 경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 유튜버 관련 태국 뉴스 화면. 브라이트TV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 유튜버 관련 태국 뉴스 화면. 브라이트TV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 남성 유튜버가 태국 현지에서 여성들을 무단으로 촬영하거나 추파를 던진 사실이 현지 매체를 통해 보도돼 물의를 빚고 있는 데 대해 주태국 한국대사관은 "국격을 훼손시키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주태국대사관은 지난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태국에서 우리 국민이 인터넷 개인방송 중 현지인 행인을 무단으로 촬영하는 등 물의를 일으켜 태국 및 국내 언론에 보도되는 사례가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며 이같이 공지했다.

주태국대사관은 "인터넷 개인방송 시 현지인을 대상으로 길거리 헌팅을 하거나 유흥업소를 탐방하는 방송 콘텐트는 태국인 비하 등으로 문제가 될 수 있고, 동의를 얻지 않는 촬영 등은 개인정보보호 및 초상권 침해 등으로 태국 내에서 처벌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태국에서 대마와 관련된 영상을 송출해 타인에게 널리 알리거나 제시하는 행위로 판단 시 국내법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 될 수 있음을 유념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주태국대사관은 "태국을 방문하거나 거주하는 우리 국민께서는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로 국격을 훼손시키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한 한국 남성 유튜버가 태국 현지에서 여성을 무단으로 촬영하거나 성희롱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현지 매체 브라이트TV는 한국인 유튜버 채널에 태국 여성을 촬영한 저속한 영상이 가득했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귀갓길에 한국인 남성이 실시간 방송을 하면서 다가와 술을 마시자고 했다며, 거절하며 카메라를 피했지만 계속 다가와 두려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하는 동안 한국 남성 유튜버가 자신의 몸을 촬영하는 것을 느껴 불안했다며, 거절에도 불구하고 유튜버는 계속해서 SNS 연락처를 교환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피해 여성은 이후 해당 유튜버의 채널을 확인했더니 태국 여성을 상대로 한 성희롱과 성추행이 난무했다며 한국 유튜버를 조심하라고 했다.

이 여성은 팔로워 8만명이 넘는 인플루언서였고, SNS에 자신이 겪은 일을 영상과 함께 올리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