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입김설' 꺼내든 野…이재명은 "尹, 카지노 호갱 떠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1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 외교안보라인이 줄줄이 교체된 것에 대해 “김태효 1차장과 갈등을 빚었다는 불화설 “김태효 1차장과 갈등을 빚어 김성한 실장이 사퇴했다는 ‘불화설’, 김건희 여사 라인과 정통 외교라인 간의 알력 다툼이 있었다는 ‘김건희 입김설’까지 등장할 지경”이라고 대통령 부인의 이름까지 언급하면서 국회 운영위의 즉각적인 소집을 요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 원내대표는 국회운영위에 “김태효 1차장은 물론이고, 의전비서관 직무대행인 김승희 선임행정관을 포함한 관계자 전원을 출석시켜야 한다”며 “대통령실 외교안보 역량을 철저히 점검하고 정비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거듭 운영위 소집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재명 대표는 “한미정상회담 핵심 의제 조율해야 하는데 석연찮은 이유로 외교안보 핵심들을 줄줄이 교체하는 비상식적 일 벌어졌다”며 “외교는 여야 문제 아니라 국익 걸린 우리 모두의 문제다. 더 이상의 외교 실패 막기 위해서라도 야당과 협의하고 초당적 역량을 모아 국익 지켜나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국민 이해 구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일본 환심 사자고 우리 국민 생명과 안전은 그냥 포기하겠다는 거로 판단된다”며 “드라마 카지노의 ‘호갱’이라는 캐릭터가 등장하는 그 장면이 자꾸 떠올라 서글프다”고 했다. 정부의 대일외교를 굴종외교로 규정하며 카지노에서 재산을 잃는 드라마 속 캐릭터에 빗댄 것이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명직 최고위원 몫으로 지도부에 합류한 송갑석 의원이 오늘 처음 회의에 참석했다. 송 최고위원은 “적대적 대결 정치에 극단으로 달려가고 있는 양 진영 사이에 무당파라 불리는 전에 없이 드넓은 바다가 우리가 들어야 할 최우선의 민심”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추구하는 안정이 사전 그대로 바뀌거나 달라지는 것 없이 일정하고 편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아님은 너무나 자명한 사실”이라며 “변화와 혁신 두려워하는 정당은 그 존립이 위태로울 수밖에 없고 역설적으로 정당의 안정은 깨질 수밖에 없다”고 변화와 혁신을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