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초 코로나 격리 5일로 단축…7월께 의무격리 없앤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단축이 발표된 29일 서울 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단축이 발표된 29일 서울 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뉴스]

5월 초부터 확진자 7일 격리 의무가 5일로 줄어든다. 코로나19 위기 단계가 현재 ‘심각’에서 ‘경계’로 조정되면서다. 7월쯤 유행이 더 안정되면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이 인플루엔자(독감)처럼 4급으로 바뀌고 마스크·격리 의무가 자율로 전환된다.

질병관리청은 29일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 3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0년 1월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바로 다음 달(2월)부터 3년째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 단계로 유지하고 있다. 총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중 가장 높은 단계다. 하지만 최근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1만 명 수준까지 내려가며 유행이 안정화된 점, 백신 접종과 치료제 투약으로 위중증·사망자가 줄어든 점, 신규 변이가 나오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3단계에 걸쳐 일상회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백신 접종과 치료제 투약으로 감염환자의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코로나19 발생 초기와 비교해 20분의 1 이하로 감소했다”며 “향후 소규모 산발적 유행과 등락이 반복된다 하더라도 안정화된 현 수준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5월 초쯤 1단계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감염병 위기단계가 ‘심각’에서 ‘경계’로 내려가고, 확진자 격리 기간은 7일에서 5일로 줄어든다. 정부는 4월 말에 제15차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국제보건규칙 긴급위원회가 예정된 만큼 이후 5월 초 위기조정평가회의를 열어 단계 하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경계 단계로 하향될 경우 일요일을 제외하고 주 6일 발표되는 확진자 통계 발표는 주간 단위로 전환된다. 전국의 임시선별검사소 18개소는 운영하지 않는다. 확진자 입원 치료를 위해 동원된 652개의 한시지정병상을 최소화하고 감염병 대응을 위한 상시지원병상 433개를 중심으로 운영한다.

유행이 더 안정화되는 7월 정도에는 감염병 등급이 2급에서 4급으로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실내 마크스 착용과 확진자 격리 의무가 자율로 바뀐다.

마지막 3단계는 코로나19가 독감과 같이 엔데믹화 돼 상시적 감염병으로 관리가 가능해지는 시기다. 당국은 내년 상반기 정도가 돼야 3단계 조정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간 무상공급되던 코로나19 치료제는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일반의료 체계로 전환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국가필수예방접종으로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정통령 질병청 위기대응총괄과장은 “3단계 완전한 엔데믹 전환은 코로나바이러스 특성을 고려할 때 올해는 좀 힘들다는 게 대체적인 판단”이라며 “빨라도 내년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