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헝가리, 핀란드만 나토 가입 비준안 가결…스웨덴 "왜 우린 제외?"

중앙일보

입력

헝가리 의회가 27일(현지시간) 예고한 대로 스웨덴은 제외하고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비준안만 단독으로 처리했다.

헝가리 의회 의원들이 2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헝가리 의회 의원들이 2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헝가리 의회는 이날 핀란드의 나토 가입 비준안을 찬성 182표, 반대 6표로 가결했다. 이로써 핀란드는 나토 가입까지 튀르키예(터키) 의회 승인만 남겨두게 됐다. 튀르키예 의회는 회기가 종료되는 다음 달 중순 전에 핀란드의 나토 가입 동의안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나토 집단안보체제 핵심인 동맹국이 침공받았을 때 공동 방어하도록 하는 나토 헌장 5조가 적용되려면 나토 30개 회원국 의회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

지난해 5월 핀란드와 함께 나토 가입을 동시에 신청한 스웨덴은 이날 표결에 오르지도 못했다. 쾨베르 라슬로 헝가리 국회의장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신청을 지지한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에 비준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오는 6월 15일까지 계속되는 헝가리 의회 회기 중에 비준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지만 이도 확실하진 않다.

앞서 지난 23일 울프 크리스테손 스웨덴 총리는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를 만나 스웨덴 나토 가입 비준안 승인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물었지만 어떤 설명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프 크리스테손 스위덴 총리(왼쪽)가 지난 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오른쪽), 스웨덴 정당 지도자들과 나토 관련 회의를 가진 후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울프 크리스테손 스위덴 총리(왼쪽)가 지난 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오른쪽), 스웨덴 정당 지도자들과 나토 관련 회의를 가진 후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블룸버그 통신은 “스웨덴이 헝가리의 민주주의가 쇠퇴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이 헝가리 정치인들의 심기를 건드렸다”고 분석했다. 오르반 총리의 수석 정치고문인 오르반 발라즈는 소셜미디어(SNS) 트위터에 “스웨덴의 주요 정치인들은 우리 정부를 향해 법치주의 원칙을 위반했다며 혐오스럽게 묘사해 EU 기금 지원을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EU 내에서 입지가 좁고 코로나19 경제회복 기금 지원 문제로 난항을 겪은 헝가리가 올 상반기 EU 이사회 순환의장국인 스웨덴을 나토 가입 문제로 압박해 다른 현안에서 이득을 얻으려 한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스웨덴으로선 현 상황이 첩첩산중이다. 스웨덴 내에서 벌어진 반(反) 튀르키예 시위로 튀르키예와 대립하고 있는 와중에 헝가리까지 비준을 미루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헝가리는 전반적으로 튀르키예의 신호를 따르고 있다”면서 난항을 예고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이달 중순 “우리는 핀란드를 나토에 받아들일 준비가 되었지만, 스웨덴은 아니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