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막내는 구했는데…" 나이지리아 남매 4명, 빌라 화재에 참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 안산시 다세대 주택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27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8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다세대 주택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인 오전 4시 16분 꺼졌다.

하지만 이곳에 살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이 4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망자는 11세 여아와 7세·6세 남아, 4세 여아로 이들은 남매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 당시 집 안에는 사망자들의 부모와 2살 막내까지 모두 7명이 있었다. 거실에서 치솟는 불길을 발견한 부모가 막내를 대피시킨 이후 다른 자녀들을 미처 구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이 밖에도 이곳에 살던 다른 나이지리아인 3명과 우즈베키스탄인 2명, 러시아인 1명 등 6명이 경상을 입고 37명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는 불길을 피해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불이 난 곳은 1994년 사용 승인된 바닥면적 137㎡의 다세대주택으로, 주로 외국인 등 40여명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건물 1층은 반지하 구조여서 불이 난 2층이 사실상 1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27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50분쯤부터 소방 등과 함께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안산시는 화재 건물 인근에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마련해 구호 물품을 지급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