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딸에 "'악마화' 사진 도 넘었다…내 동지라면 멈춰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조작된 이미지까지 동원한 내부공격,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동지라면 멈추고 제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어제 우리 당 이원욱 의원 지역사무실 앞에서 집회가 있었다고 한다.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1인 피켓 시위도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특히 '악마화'를 위해 조작된 이미지까지 사용해 조롱하고 비난하는 것은 금도를 넘는 행동"이라며 "저 역시 조작된 사실로 수많은 공격을 당해봤기에 그것이 얼마나 견디기 힘든 일인지 모두 잘 알지 않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생각이 다르다고 욕설과 모욕, 공격적인 행동을 하면 적대감만 쌓일 뿐"이라며 "이재명 지지를 자처하며 그런 일을 벌이면 이재명 입장이 더 난처해지는 건 상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도 같은 당 당원들끼리 다투는 모습에 눈살을 찌푸릴 것"이라며 "함께 싸워야 할 우리 편을 공격하고 모욕 억압하는 행위를 중단해달라. 이재명의 동지라면, 민주당을 사랑하는 당원이라면 오히려 그런 행동을 말려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적시해 민주당 인사들을 비방하거나 명예를 훼손한 인터넷 게시물에 대해 강력 대응을 밝힌 바 있다"며 "마찬가지로 조작된 이미지로 민주당 소속 의원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서도 당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한 후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했다.

또 "누구로부터 시작되었든 누가 더 큰 원인을 제공했든 관계없이 결과에 대해 무한책임지는 것이 책임자의 몫"이라며 "민주당의 책임자는 저이고 저는 분열 책동을 극복하고 힘을 모아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이 올린 집회 포스터(왼쪽)와 이원욱 민주당 의원의 프로필 원본(오른쪽). 사진 이원욱 의원 페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이 올린 집회 포스터(왼쪽)와 이원욱 민주당 의원의 프로필 원본(오른쪽). 사진 이원욱 의원 페북

그는 "총선승리의 가장 큰 장애는 분열과 갈등"이라며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더 크게, 더 넓게, 더 멀리 보고 갈등 균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달라. 그게 승리의 길이자 이재명이 가는 길"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 대표는 "공통점보다 차이점을 찾아 내부에서 균열을 일으키는 일은 그래서 상대가 가장 바라는 일"이라며 "부족한 점이 있어도 함께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야 한다. 그래야 총선에서 승리해 나라의 퇴행을 막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