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구제역 결투 신청 수락…"조건은 유튜브 영구 삭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근 전 대위와 유튜버 구제역. 사진 유튜브 캡처

이근 전 대위와 유튜버 구제역. 사진 유튜브 캡처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39)가 갈등을 빚고 있는 유튜버 구제역(31·본명 이준희)의 결투 신청을 수락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를 통해 “구제역 결투를 수락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락) 조건은 하나다. 구제역 유튜브 채널을 지금 삭제해라”면서 채널 삭제 후 결투계약서 초안을 이메일로 보낼 것을 요구했다.

앞서 구제역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제가 질 게 뻔해도 이근 얼굴에 주먹 한 방을 날리고 싶다. 우리 어머니를 모욕한 당신을 용서하지 못하겠다”며 “제안에 응해준다면 두 번 다시 당신을 언급하지 않고, 폭행으로 고소한 사건도 취하하겠다. 남자라면 빼지 말고 저랑 로드FC 무대 위에서 한판 붙자”고 말했다.

이 전 대위가 결투계약서에 포함한 계약 내용은 ▶유튜브 채널 영구 삭제 및 평생 유튜브 채널 개설 금지 ▶ 이근 언급 금지 ▶ 고소 사건 취하 ▶무규칙 맨몸 싸움 진행·서로 폭행이나 살인 미수로 고소 금지 등이다.

이에 구제역은 채널 삭제를 제외한 나머지 조건은 받아들이는 한편, 결투로 얻은 수익금 전액을 국가유공자에게 기부하자는 조건을 하나 추가했다.

두 사람은 2020년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구제역은 이 전 대위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제기해왔고 이 전 대위는 지난해 12월 “거짓으로 날 깎아내린다. 얼마나 네가 역겨우면 네 어머니가 스트레스받아 일찍 돌아가시냐”며 “얼마나 쓰레기를 낳았는지 너희 부모님이 참 한심하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구제역은 “치매 걸린 어머니를 11년째 홀로 모시다가 지난해 11월 보내드렸다”며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어머니를 모욕하고 조롱했다”고 반발했다.

앞서 구제역은 지난 20일 이 전 대위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은 이 전 대위의 여권법 위반과 도주치상 혐의에 대한 공판이 열린 날이었다. 재판을 마친 이 전 대위가 법정에서 나와 취재진 앞에 서자 구제역은 “6년째 신용불량자인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나”고 물었고 이 전 대위는 “살이나 빼 X까X신아” 등 욕설로 응수하며 구제역의 얼굴을 때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