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VB·CS사태 머리 맞댄 유로존 정상들…ECB "유럽 은행 견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왼쪽)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2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왼쪽)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2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 정상들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여파로 유럽 금융시장에도 위기감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유로존 정상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EU 정상회의 일환으로 열린 ‘유로 정상회의’에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에너지 가격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가 예상한 것보다 더 건강한 기반으로 2023년에 진입했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이어 “금융연합(Banking Union)이 EU 은행권의 회복탄력성을 크게 강화했다”며 “우리 은행 부문은 탄탄한 자본과 유동성과 함께 탄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연합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EU 역내 부실화 및 부실전이 방지와 유로존의 금융규제 통합 등을 목표로 수년째 추진되고 있는 프로젝트다.

이날 회의에 특별 참석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역시 “역내 은행 부문은 회복탄력성이 있으며 탄탄한 자본과 유동성 덕분에 굳건하다”고 유로존 정상들에게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그러면서 만약의 상황 발생 시 “필요한 경우 유로존 금융시스템에 유동성을 제공하기 위한 ECB의 정책 수단은 완벽히 갖춰져 있다”고 강조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런 가운데 독일 최대 투자은행 도이체방크 주가가 전날 대비 10% 넘게 폭락하자,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와 관련한 질문에 “도이체방크 비즈니스모델이 근본적으로 현대화됐고 개편됐으며 수익성이 매우 높은 은행”이라며 “우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유로존 정상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은행부문 안정성을 언급한 것은 최근 SVB 사태에 이어 유동성 위기를 겪다 스위스 UBS에 인수된 크레디트스위스(CS) 여파가 금융시장 전체의 불안감을 키우는 상황에서 이를 진화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