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폭풍 전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스미레 3단 ● 이형진 6단

장면 7

장면 7

장면⑦=흑1 밀고 백2 젖힌다. A자리를 끊기면 안 되니까 축머리를 두며 하변을 포위하고 있다. 이형진은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3으로 회귀한다. 이곳을 백에게 빼앗기는 날엔 바둑도 끝나버린다. 알토란 같은 실리를 내주고 공배를 두며 흑대마가 도망치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진다. 이제 스미레가 갈등한다. B로 뻗고 싶다. 그러나 바둑이 유리해졌는데 심하지 않을까. 결국 4로 만족한다. 하변이 커서 마음이 흡족하다.

실전진행1

실전진행1

◆실전진행1=이형진은 하변에서 크게 당했지만 흑1의 요소를 제대로 찾아가고 있다. 백2엔 3으로 굳세게 뻗어 중앙전투의 발판을 마련한다. 4, 6은 선수. 그다음 하변을 지킬 차례인데 스미레는 고심 끝에 8로 지켰다. 우세를 의식한 순간 몸이 굳었다. AI는 A로 지키라고 한다. 그 차이는 2집. 왜 2집인가. 인간은 도저히 풀 수 없는 비밀이다.

실전진행2

실전진행2

◆실전진행2=계속 실전이다. 이형진의 흑1, 3, 5는 두터운 수법. 하변을 잃어 현찰이 부족한 실정이지만 좌하 백과 중앙 백을 노리며 두터움을 확보한다. 백8까지 집 차이는 더 벌어졌다. 흑에겐 이제 ‘공격’ 뿐이다. 폭풍전야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