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품 회수하러 왔어요" 강남 아파트 침입…4억 훔쳐 달아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택배기사. 뉴시스

택배기사. 뉴시스

택배기사로 위장해 서울 강남 아파트에서 강도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는 4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40대 A씨를 지난 13일 구속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21년 6월 지인 2명과 함께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층 아파트에 침입해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하고서 명품 시계와 귀금속 등 4억3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 일당은 당시 "반품 신청한 택배를 가지러 왔다"고 속여 아파트 내부로 들어갔다.

경찰은 사건 직후 함께 범행한 공범 2명과 이들의 도주를 도운 다른 공범 1명을 차례로 검거했지만, 주범인 A씨는 붙잡지 못했다.

지명수배한 이후 A씨가 자주 오가는 장소에서 잠복 수사하던 중 지난 7일 종로구 거리에서 사건 발생 1년 9개월 만에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1년 9개월 동안 줄곧 주거지를 옮겨서 실거주지와 등록주소지가 달랐다"며 "첩보를 입수해 종로 인근에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해 검거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