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유망 전기·전자 기술 발표회 개최

중앙일보

입력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22일 서울 코엑스에서 산업기술 R&D 유망기술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는 KEIT의 R&D 지원을 통해 개발된 산업기술을 소개하고,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 기술의 선순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전기ㆍ전자 분야 국내 최고 연구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을 필두로, KAIST와 한밭대학교 연구자가 직접 유망기술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기술이전 희망 수요자와 연구자 간 1:1 상담을 진행하는 기술상담회가 이어졌다.
또한, 부대행사로 전기ㆍ전자분야 차세대 기술을 주제로 한 최신기술 세미나와 기술이전을 위한 벤처캐피털(VC) 투자세미나가 진행됐다.

KEIT는 지난해 다섯 번의 유망기술 발표회를 통해 총 11건의 기술이전과 5억 4000만 원의 기술수입료를 달성했다. 기술이전이 성사되지 못한 출품기술도 사후관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올해 유망기술 발표회는 지난해 행사 참석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기술도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거래기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 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도입하였으며, 기술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KEIT 장종찬 혁신성장단장은 “금번 출품되는 기술들은 사업성 평가와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여 선별한 만큼 기술이전을 통해 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유망기술 발굴을 통해 기술이전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EIT는 수송기기, 기계부품 등의 분야를 대상으로 상반기 중 유망기술 발표회를 추가 개최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