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콘텐트 내린다는 누누티비, 넷플릭스 쏙 뺐다…'더 글로리'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누누티비' 메인 화면. 연합뉴스

'누누티비' 메인 화면. 연합뉴스

불법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가 한국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트를 모두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누누티비는 23일 '국내 OTT/오리지널 시리즈 전체 자료 삭제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통해 "최근 누누티비에 대해 이슈화돼 있는 국내 OTT/오리지널 시리즈와 관련된 모든 동영상을 일괄 삭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삭제 대상은 웨이브, 쿠팡플레이, 왓챠, 티빙, KT 시즌, 그 외 기타 한국 오리지널 모든 시리즈로 명시했다.

누누티비는 한국 OTT 콘텐트 삭제 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나 금주 내로 모든 자료를 삭제할 예정"이라며 "일괄 삭제한 후에도 국내 OTT 관련 자료가 남아있는 경우 고객센터 이메일로 알려주면 제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인터넷 콘텐트 서비스에 대한 저작권 보호 또한 강화할 예정이며 필터링 또한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해외 OTT 콘텐트들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앞서 2021년 개설된 누누티비는 국내외 유료 OTT의 신작 콘텐트가 공개되는 즉시 스트리밍해 문제가 됐다. 누누티비는 도미니카에 서버를 두고 있다.

불법 콘텐트 대응 기구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URL(인터넷주소) 차단에 나섰지만 누누티브는 도메인 변경 등 수법으로 운영을 지속해왔다.

영상저작권보호협의체가 추산한 누누티비 내 콘텐트 조회수가 지난달 기준으로 18억회를 훌쩍 넘기고, 최근 흥행한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도 무단으로 스트리밍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비판 여론은 더욱 커졌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직접 URL 차단을 강화하고,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누누티비 같은 사례를 막기 위한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국회까지 나섰다.

변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일정 규모 이상의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가 국내에 캐시서버를 설치할 경우 접속차단을 위한 기술적 조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누누티비처럼 우리나라에 캐시서버를 둔 콘텐트전송네트워크를 우회하면서 도메인을 변경하는 사례를 잡아내 제재할 수 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누누티비를 제재하기 위한 여론과 조치가 활발해지자 누누티비는 결국 한국 OTT에 한정해 삭제 조치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누누티비는 "국내 OTT 피해에 대해 어느 정도 수긍하며 앞으로 자료요청 또한 국내 OTT 관련된 모든 자료는 처리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