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유동규 "이재명 '변호사비 없다'해…檢출신이 이태형 소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으면서 “‘변호사에게 줄 돈이 없다’고 걱정했고, 이후 검찰 고위 간부 출신에게서 이태형 변호사를 소개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 이 대표 측근으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었던 유동규씨는 22일 중앙일보에 “수원에 있는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이 대표와 이 변호사가 처음 만났고, 나도 그 자리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뉴스1

유동규 "이재명 '돈 걱정'에 이태형 변호사 소개받아"

유씨에 따르면, 이 대표는 2018년 말 검찰의 기소를 예상하고 당선무효형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 걱정했다고 한다. 당시 이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TV토론회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 없다'는 허위발언을 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다. 선출직 공직자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가 된다.

유씨는 “이 대표가 '변호사를 구해야 되는데 돈이 없다'고 말했고, 나로서는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검찰 간부 출신의 A씨에게 도움을 요청해 이태형 변호사를 소개받았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2018년 7월 의정부지검 차장검사를 끝으로 검찰 옷을 벗은 지 얼마 안 된 시점이었다. 유씨가 이 변호사를 접촉하고 있다고 보고하자, 이 대표는 “아 좋지. 근데 검사 출신 전관이라 선임료가 비쌀텐데 비용이 걱정이다”고 반응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유씨는 “내가 A씨에게 ‘이 지사님이 돈 걱정을 한다’고 전달했고, A씨는 ‘다 해결되니 이 지사께 돈 걱정하지 마시라고 전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이 대표가 이 변호사를 경기도지사 공관에 저녁 식사 초대를 했고, 이때 두 사람이 처음 만나 인사했다는 것이 유씨의 주장이다. 유씨는 “이 대표와 나, 이태형 변호사, 그리고 이남석 변호사도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식사 자리에선 변호사 비용 관련 얘기는 없었고, 주로 환담을 나눴다고 한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유동규 주장한 '공관 첫 만남'… 변호사들은 쌍방울 측 사외이사 이름 올려

 이태형 변호사는 2018년 10월부터 이 대표의 변호인단에 합류했고, 같은 시기 이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혜경궁 김씨’ 사건의 변호인으로도 선임됐다. 이 대표가 1~3심, 파기환송심을 거쳐 무죄 확정 때까지 네 차례 재판에서 주축으로 활동했고, 지난해 이 대표의 대선 캠프 ‘법률지원단장’을 맡으며 핵심 참모로 자리매김했다.

이남석 변호사 역시 검찰 특수통 출신으로 이태형 변호사와 함께 쌍방울 측이 이 대표의 변호사 비용을 대신 납부했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연루된 인물이다. 그는 이 대표 사건에 직접 관여하진 않았지만, 2020년 3월~2022년 2월 쌍방울 사외이사로 재직했다. 이태형 변호사도 2019년 12월~2021년 1월 쌍방울 계열사 비비안에서 사외이사를 맡았었다.

유씨는 “이 대표가 돈 없다고 난리를 쳐서 데려온 변호사들인데, 정말로 돈을 줬겠느냐”며 “이 대표가 변호사비로 총 2억 5000만원 썼다고 주장하는데, 전관 변호사와 대형 로펌 10여 곳을 선임하고도 그 액수라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유동규씨 주장은 전혀 신뢰할 수 없다”며 “적정한 변호사비를 지급했다”고 반박했다. 이태형 변호사도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 대표가 변호사를 구하고 있다면서 소개한 분이 있는 건 맞다”면서도 “변호 관련 업무로 종종 도지사 공관에 갔지만, 이 대표와 첫 만남이 공관이었는지, 당시 이남석 변호사와 동행했는지 등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가 선임료 얘기를 먼저 꺼내길래 ‘다른 변호사들 주시는 만큼 주시면 됩니다’라고 했고, 1200만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