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MB, 천안함 묘역 참배…전사자 이름 하나하나 읊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특별사면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22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뒤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특별사면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22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뒤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제라도 찾을 수 있어서 참 다행이다.”

22일 대전 국립현충원에 들어선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잠시 주변을 둘러보고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12월 사면·복권된 후 첫 외부 일정으로 천안함 46용사 묘역, 연평도 포격 도발 희생자 묘역, 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면서 내놓은 소회다.

이 전 대통령이 이곳을 찾은 건 5년 만이다. 재임 중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이 벌어진 후 이 전 대통령은 “통일이 되는 날까지 매년 묘역을 찾겠다”고 약속하고 지켰지만 2018년 3월 수감되면서 중단됐다.

묘비 앞에 선 이 전 대통령은 감회가 새로운 듯 전사자 이름을 하나하나 읊었다고 한다. 수행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A 준위는 자녀가 둘인데 아들은 선생님이고 딸은 해군 군무원이다” “B 원사의 딸은 해군 장교가 됐다는데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다” “C 중사의 어머니는 여러 번 직접 만났는데 참 훌륭하신 분이다” 등 고인과 유족에 대한 기억을 하나하나 주변에 얘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이들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우리가 꼭 잊지 말아야 한다. 유족이 잘 지내고 있는지 늘 챙겨달라”는 주문도 덧붙였다고 한다. 참배 중 이 전 대통령은 흐르는 눈물을 거듭 닦기도 했다. 방명록에는 “자유의 전선에서 헌신한 정신을 기리며 대한민국의 국가 번영과 안보를 지키기 위한 기도를 드리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모처럼 만의 외출엔 MB계 인사도 총출동했다. 류우익·정정길 전 비서실장, 이재오(특임)·이귀남(법무부)·현인택(통일부) 전 장관, 정동기 전 민정수석, 김두우·홍상표 전 홍보수석,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 등 24명은 이 전 대통령 자택에서 전세 버스를 타고 함께 이동했다.

참배 후 점심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앞으로 외부 일정을 많이 하겠다. 청계천은 잘 있는지, 4대강은 어떤지 한번 가봐야겠다”고 말했다. 청계천·4대강은 각각 서울시장·대통령 재임 시절 추진한 대표 사업이다. 한 측근은 “청계천은 4월, 4대강은 5월쯤 가는 방향으로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