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멍게수입 요청, 촬영 막아"…대통령실 "멍게란 말 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일본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일한의원연맹 및 일한친선협회중앙회 소속 정관계 인사들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일본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일한의원연맹 및 일한친선협회중앙회 소속 정관계 인사들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일한연맹회장누카가 후쿠시로 회장(자민당 중의원)이 17일 방일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일본산 멍게 수입 재개를 요청할 당시, 대통령실 관계자가 일본 측의 동영상 촬영을 제지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멍게란 단어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영상촬영을 제지당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22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한민국 공무원이 그런 식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며 “그 기사에 멍게라는 단어가 나오는 것으로 아는데, 멍게라는 단어는 (당시 대화에서) 나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보도된 취지와 관련된 무엇인가가 있다면 오프닝을 찍고 비공개로 전환할 테니 협조해달라는 것이거나, 정해지지 않은 촬영팀 또는 촬영팀이 아닌 다른 분이 개인적으로 휴대폰 등으로 촬영하려 할 때 정중하게 ‘그러시면 안된다’고 혹시 이야기한 건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고가 고(古賀攻) 전문편집위원의 ‘미묘한 한일의 온도차’라는 제목의 기명 칼럼을 통해 17일 누카가 회장이 윤 대통령에게 일본산 멍게 수입 재개를 요청할 당시, 일본 측이 두 사람의 대화 장면을 촬영하자 대통령실 관계자가 막아섰다고 보도했다.

고가 위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누카가 회장의 일본산 멍게 수입 재개 요청에 대해 “지난 정부는 정면 대처를 피한 경향이 있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절차에 따라 시간이 걸리더라도 (일본 측이)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반응했다.

윤 대통령은 수입 재개 여부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피한 것으로 보이나, 고가 위원은 “재개에 긍정적인 것처럼도 들린다”고 해석했다.

고가 위원은 “그러자 대통령의 스태프가 일본 측에 '동영상은 중단해달라'며 (윤 대통령과 누카가 회장의) 대화 촬영을 제지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에 대해 “대(對)일본 융화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에 과민한 (반응을 보이는 한국 내) 좌파를 자극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고가 위원에 따르면 일본 미야기(宮城)현 연안에서 잡히는 멍게의 70%는 한국으로 수출되고 있었지만,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의 영향이 있다면서 수입을 금지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전날 여권 원로들을 만나 ‘기시다 총리가 직접 위안부·독도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정상회담에서) 독도나 위안부 이야기가 없었다는 입장은 전혀 변함이 없다”고 재확인했다.

미국 국무부가 2022년도 국가별 인권보고서 한국 편에 기재한 MBC의 ‘비속어 논란 보도’의 소제목을 수정한 것에 대해서는 “미 국무부가 냈던 보고서를 즉각 수정한다는 것은 보고서가 정확하지 않다는 것을 인정한다는 걸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최초 공개된 보고서에서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소제목으로 '폭력과 괴롭힘(Violence and Harassment)'이라는 문구를 달았지만, 이후 수정된 보고서에는 이 문구가 삭제됐다.

관계자는 “미 국무부 인권보고서는 발표될 때마다 여러 논란이 있었다. 각국 시민단체나 언론에 보도된 걸 그대로 모아서 발표하는 과정에서 정확성이 떨어지는 측면 있지 않느냐 비판”이라며 “올해는 유난히 심했던 것 아닌가”라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