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욕하며 유튜버 구제역 때린 이근…결국 경찰 조사 받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근(왼쪽) 전 대위와 유튜버 구제역.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이근(왼쪽) 전 대위와 유튜버 구제역.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무단 출국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근(39) 전 대위가 이번엔 폭행 가해자로 지목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22일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유튜버 '구제역'에 대한 조사를 지난 21일 마쳤으며, 이 전 대위에 대한 입건 전 조사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위에 대한 조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튜버 구제역이 이 전 대위를 경찰에 신고한 건 지난 20일이다. 당일에는 이 전 대위의 여권법 위반과 도주치상 혐의에 대한 공판이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정재용 판사 심리로 열렸다. 이 전 대위는 여권법 위반에 관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재판을 마친 이 전 대위가 법정에서 나와 취재진 앞에 서자 유튜버 구제역은 "6년째 신용불량자인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나"고 물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살이나 빼" "X까 X신아" 등 욕설로 응수하다가 구제역의 얼굴을 때렸고, 휴대전화를 쳐서 날리기도 했다. 두 사람은 평소에서 각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로를 저격하는 등 사이가 좋지 않았다.

구제역은 곧장 경찰에 "폭행 당했다"며 신고했고, 이 전 대위를 쫓아가 "한 대 더 때려봐라" "나한테 미안하지도 않나" "상남자인데 왜 한 마디도 못하냐" "아내에게 미안하지 않나" 등의 말을 했다. 이 장면은 구제역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됐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이 전 대위는 전직 해군특수전전단(UDT/SEAL)으로 TV 프로그램 '가짜사나이' 등을 통해 알려진 인물이다.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자 국제의용군에 동참하겠다며 우크라이나로 출국해 외국인 의용병 부대 소속으로 전투에 참가했다.

지난해 2월 13일 우크라이나는 이미 여행경보 4단계가 발령된 '여행금지' 국가였고, 외교부는 참전을 이유로 한 출국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 전 대위는 허가를 받지 않고 지난해 3월 6일 무단으로 우크라이나에 입국해 5월 26일까지 체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