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말 은행 부실채권비율 0.4%…2년 9개월만에 상승 전환

중앙일보

입력

한때 역대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던 은행권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비율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지난해 12월 말 기준 부실채권 비율은 0.40%로 전분기 말(0.38%)보다 0.02%포인트(p) 올랐다.

부실채권 비율은 2020년 1분기 말(0.78%) 이후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오다가 2년 9개월 만에 상승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말 부실채권은 10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4000억원(4.5%) 늘었다.

기업여신(8조3000억원)이 전체 부실채권의 82.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가계여신(1조7000억원), 신용카드채권(1000억원) 순이었다.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52%로 전분기 말(0.50%)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여신을 제외한 중소기업여신, 중소법인, 개인사업자여신 부실채권 비율 모두 전분기보다 올랐다.

금감원에 따르면 은행들은 지난해 4분기에 2조600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정리했다. 전분기보다 4000억원 줄어든 규모다.

금감원은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에 대해 아직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전분기보다 3.3%포인트 오른 227.2%로 역대 최고다.

금감원 관계자는 "그간 지속 감소해온 부실채권 잔액이 증가세로 전환됐다"며 "지난해 하반기 중 연체율이 상승세를 보임에 따라 향후 기업·가계 취약 부문의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