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마침내 '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본격 준비...25명 전원 훈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침내 '완전체'가 된 클린스만호. 연합뉴스

마침내 '완전체'가 된 클린스만호. 연합뉴스

마침내 '완전체'가 된 '클린스만호 1기'가 본격적인 국가대항전(A매치) 준비에 돌입했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신임 감독 체제에서 첫 경기를 치르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전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소집 3일차 훈련을 진행했다. 대표팀은 24일 콜롬비아(울산문수축구경기장), 28일 우루과이(서울월드컵경기장)를 차례로 상대한다. 이번 A매치 2연전은 클린스만 감독의 한국 사령탑 데뷔전이다.

이날 훈련은 사흘 만에 처음으로 대표팀 25명 전원이 모여 훈련했다. 전날 오전에 김민재(나폴리)가 입국하고 오후에는 이강인(마요르카),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도착해 대표팀에 합류하면서 '완전체'가 된 것이다. 소집 후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실내 운동만 해온 권경원(감바 오사카)까지 합류했다. 권경원은 따로 훈련했지만, 25명이 함께 훈련에 나선 것은 소집 이후 처음이었다.

이날 훈련은 초반 15분만 취재진에 공개된 가운데 클린스만 감독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콜롬비아전에 대비해 처음으로 전술 훈련을 지휘했다. 손흥민(토트넘), 조규성(전북 현대), 김민재 등 카타르 월드컵 주축 멤버들 위주로 한 팀을 꾸리고서 이후 몇몇 선수들을 바꿔가며 호흡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은 슈팅 훈련으로 약 1시간 30분간의 훈련을 마쳤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KTX 편으로 울산으로 이동한 뒤 콜롬비아와 경기를 치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23일 오후 공식 기자회견 및 훈련을 할 예정이다.

대표팀 공격수 나상호(FC서울)는 이날 인터뷰에서 "새 감독님이 선임되면 나뿐 아니라 모든 선수가 자신의 장점을 잘 보이고, (감독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하는 욕심들이 있다. 모든 선수가 '황태자'가 되려고 하면 경쟁을 통해 팀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드필더 황인범은 "(그동안) 내가 해왔던 플레이를 한다면 클린스만 감독님도 좋게 봐주실 거란 자신감이 있다.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잘하고 싶다. 그런 축구를 하는 선수는 많은 감독님이 좋아해 주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욕심내지 않고, 그렇다고 안일해지거나 나태해지지 않고 해왔던 대로 훈련장에서부터 한순간 한순간을 놓치지 않게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