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환 앞둔 유아인, 법무부 표창 받은 김앤장 출신 변호인 선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유아인. 뉴스1

배우 유아인. 뉴스1

프로포폴과 대마 등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검찰과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거친 변호인을 선임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유아인은 최근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출신 A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A 변호사는 2006년부터 2017년까지 부산지검, 창원지검 통영지청, 수원지검, 전주지검 군산지청, 서울중앙지검, 광주지검 순천지청 등에서 검사로 근무했다. 재직 시절인 2012년엔 공로를 인정받아 법무부 장관 표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앤장엔 2017년 12월 합류했으며, 현재는 다른 법률사무소에서 활동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오는 24일 오전 10시 유아인을 마악류 관리법 위반(향정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달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유아인 모발과 소변에서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4종류의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감정 결과를 전달받고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