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결 시대 주도”…삼성전자, ‘엑시노스 커넥트 U100’ 공개

중앙일보

입력

삼성전자가 21일 근거리 무선통신 반도체 신제품인 엑시노트 커넥트 U100을 공개했다. 사진은 엑시노트 커넥트 U100.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1일 근거리 무선통신 반도체 신제품인 엑시노트 커넥트 U100을 공개했다. 사진은 엑시노트 커넥트 U100.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근거리 무선통신 반도체 신제품과 브랜드를 공개하며 시장 선점에 나섰다.

21일 삼성전자는 초광대역(UWB) 기술을 근거리 무선통신 반도체 ‘엑시노스 커넥트 U100’을 공개했다. UWB는 넓은 주파수 대역에 걸쳐 낮은 전력으로 대용량의 정보를 빠르게 전송하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이다. 기기 간 거리와 위치를 수 센티미터 단위로 측정할 수 있어 스마트키·스마트홈·스마트팩토리 같은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

엑시노스 커넥트 U100은 ▲무선주파수(RF) ▲내장형 플래시메모리 ▲전력관리 설계 자산(IP)을 하나의 칩에 집적해 소형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다. 또한 동작별 최적화한 전력 모드를 구현해 저용량 배터리로 장시간 작동이 필요한 모바일·전장·태그(반려동물 등에 부착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액세서리) 같은 사물인터넷(IoT) 기기에 적합하다.

복잡한 환경에서 정밀한 거리·위치 측정과 방향 인식이 가능한 것 역시 특징이다. 이런 기능 덕분에 수 센티미터 이내, 5도 이하의 정밀 위치 측정으로 위성항법장치(GPS) 활용이 어려운 실내에서도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 정교한 위치 측정이 필요한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측은 또한 이 제품이 보안 성능이 탁월하며 차량의 디지털 키 표준을 지원해 이를 활용한 스마트폰·스마트키가 차량과 디지털 키 정보를 안전하게 제어해준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이날 국내 최초로 UWB 기술 표준을 제정하고, 호환성을 검증하는 ‘피라(FiRa) 컨소시엄’의 인증소에서 국제 공인 인증을 획득했다. 피라 컨소시엄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UWB 적용을 확대하기 위한 협의체로 삼성·구글·애플·퀄컴 등 100여 개 글로벌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최영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회장은 “이번 피라 인증이 UWB 기반 통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과 함께 UWB·블루투스·와이파이 기반 반도체를 포괄하는 브랜드로 ‘엑시노스 커넥트’를 새롭게 선보였다. 초연결 사회에 대비해 무선통신용 반도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포석이다.

김준석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은 “엑시노스 커넥트 U100은 사람과 사물 혹은 사물과 사물 사이의 초연결성, 정확한 방향과 거리, 강화된 보안으로 위치 기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도체”라며 “그동안 축적한 통신 반도체 기술 리더십으로 근거리 무선통신용 반도체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