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김기현·국힘 국회의원 증원 반대에 “무책임한 태도 극치”

중앙일보

입력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국민의힘에서 나오는 의원정수 확대 반대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의 극치”라고 21일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애초에 양당이 당론을 마련하지 못한 상태에서 정개특위 소위에서 복수의 안으로 마련해 전원위원회를 통해 논의하겠다고 한 것인데, 당론도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반대하다니요. 더구나 정치관계법개선소위원회에서 의결은 국민의힘 조해진 소위원장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기현 대표의 느닷없는 선언이야말로 국회논의 무력화 선언이자 의원들의 자유로운 토론 봉쇄 조치다. 책임있는 논의를 하려면 의원정수 확대를 포함해 정개특위 소위에서 나온 안 전체에 대해 포괄적으로 토론하는 것이 맞다”며 “안철수, 허경영식 포퓰리즘은 집권 여당이 국정을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도 소위 논의 과정에서 분명히 참여해왔다. 그런데도 정개특위 소위 차원의 논의 과정 자체를 깡그리 무시한 채 안철수식 정치개악을 들고나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전당대회하면서 한분 한분 포용하겠다고 했던 김대표다. 연포탕 운운하며 안철수 의원 따라 하지 말고 같은 당 조해진 의원이 이끈 숙의 과정부터 포용하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0일 내년 4월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도 개편 논의와 관련, 현행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 증원은 절대 없다고 선언했다.

김기현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편 논의와 관련 “느닷없이 의원 수를 증원하겠다는 말이 나오는데 우리 당은 어떤 경우에도 의원 수가 늘어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의원 숫자가 늘어나는 안은 아예 (전원위) 안건으로 상정할 가치조차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안 논의의 근본 취지는 민주당이 앞장서서 비틀어놓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라는 국적 불명, 정체불명 제도를 정상 제도로 바꿔놓자는 것에 있다”며 “4년 전 여야 합의 없이 민주당이 완력을 행사해 도입시켜놓은 현행 선거법은 반드시 고쳐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