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성악가 총출동…“판타지 영화·뮤지컬 같은 오페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0면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에서 파미나 역을 맡은 소프라노 황수미(왼쪽)와 파파게노 역의 바리톤 김기훈이 함께 노래하며 연습하는 모습이다. [사진 서울시오페라단]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에서 파미나 역을 맡은 소프라노 황수미(왼쪽)와 파파게노 역의 바리톤 김기훈이 함께 노래하며 연습하는 모습이다. [사진 서울시오페라단]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로맹 롤랑은 “이 오페라에서는 모든 것이 빛이다. 빛이 아닌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모차르트의 마지막 오페라 ‘마술피리’ 얘기다. 서울시오페라단이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마술피리’를 공연한다. ‘마술피리’는 구어체 대사에 노래를 풍부하게 사용하고, 희극적인 주제를 많이 다뤄 민속적이고 서민적인 오페라인 ‘징슈필(Singspiel)’로 분류된다.

유수의 콩쿠르 출신 실력파 스타 성악가들이 총출동한다. 파미나 역에 소프라노 김순영과 2014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인 황수미, 타미노 역에 23시즌째 독일 하노버 극장 등에서 주역으로 활동 중인 테너 박성근과 오페랄리아 콩쿠르 우승자 김건우, 밤의 여왕 역에 TV 프로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해 화제가 된 소프라노 유성녀와 프랑크푸르트 극장에서 활동 중인 김효영, 파파게노 역에 유럽에서 활동하는 바리톤 양준모와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김기훈 등이다. 이병욱이 지휘하는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맡는다.

서울시오페라단 박혜진 단장은 지난 10일 세종문화회관 예술동에서 간담회 및 연습 공개에서 “판타지 영화를 보는 듯한 오페라, 그러면서도 화려한 뮤지컬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영상으로 무대·영상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조수현씨를 연출로 모셨다”고 소개했다. 현대적인 색채를 입히되 정통성을 잃지 않겠다는 것이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마술피리’가 오르는 건 2001년 이후 22년 만이다. 공연은 목·금요일 오후 7시 30분, 토·일요일 오후 5시.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