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잊혀졌던 中 삶은 계란 놀라운 변화…"빨간 루비가 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에서 삶은 계란을 20년 간 보관하자 붉은 루비 보석 같이 변했다는 사연이 화제가 됐다.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삶은 계란을 20년 간 보관하자 붉은 루비 보석 같이 변했다는 사연이 화제가 됐다.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20년 동안 보관한 삶은 계란이 붉은 루비 보석처럼 변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동부 산둥성에 사는 푸씨 성을 가진 한 여성이 20년 전부터 보관한 삶은 계란이 루비처럼 변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네티즌들은 이 계란 화석에 '파라오 알'이라는 별칭을 붙였다"며 "이것은 반투명한데, 견과류 피스타치오 크기에 플라스틱 공처럼 단단하다"고 전했다.

SCMP에 따르면 '루비 계란'이 탄생하게 된 시점은 20년 전 푸씨가 초등학생이었을 때다. 푸씨의 어머니는 작은 계란을 사 이튿날 아침 푸씨가 학교에서 먹을 수 있도록 삶아줬다. 하지만 푸씨는 계란 먹는 것을 잊었고, 3일 뒤 알아차렸을 땐 상했을까봐 먹지 못했다고 한다.

푸씨는 앙증맞은 계란이 귀여워 차마 버리지 못하고 냉장고에 넣었다. 두 달 뒤쯤 계란을 확인했을 때 놀랍게도 루비처럼 변해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신기했던 그는 계란을 보관하기 위해 보석함에 넣은 뒤 잊고 지냈다. 그러다 얼마 전 그의 어머니가 보석함을 찾아내면서 루비 계란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것이다.

푸씨는 최근 샤오샹 모닝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빛을 등지고 있을 때 계란은 숨막힐 정도로 빨갛게 변한다"며 "내부에는 많은 섬세한 균열이 보인다"고 묘사했다.

푸씨는 삶은 계란이 붉은 보석 같이 변한 데 대해 자신이 사는 지역의 춥고 건조한 겨울 날씨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시간이 알을 보석으로 만들었다" "만약 내가 지금 계란을 삶는다면 20년 안에 부자가 될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