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굴종외교" 대통령실 "큰 판 못 읽고 과도한 용어로 쟁점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통령실을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한 야권의 비판에 대해 “역사의 큰 흐름을 국제 질서의 큰 판을 읽지 못하고 너무 지엽적인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도운 대변인은 19일 오후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야당이 당연히 해야 할 역할이고 존중한다”면서도 “과도한 용어로 정치 쟁점 만들려 하는 것 아닌가 국민들이 우려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순방 기간 중, 그리고 어제와 오늘 이어지는 야당 측의 비판을 보면 조금 아쉽거나 실망스러운 점도 없지 않다”며 “야당 측에서 조금 더 지성적인 연구와 분석을 통해서, 국민의 이익과 미래 세대를 위한 고민을 통해서 정부 정책 정책을 비판한다면 여야 간에 좀 더 생산적인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9일 용산 청사에서 한일정상회담 등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9일 용산 청사에서 한일정상회담 등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은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됐다는 평가가 한일 양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서도 공통되게 나오고 있다”며 “외교라는 게 상대방의 마음을 열고 양자 또는 다자 관계에서 판을 바꾸는 것이라면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외교는 커다란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대통령 일행이 묵은 도쿄 시내 호텔 직원과 주민들, 하네다공항 직원들이 이례적으로 박수 세례를 보냈다고도 소개하면서 “이 정도면 일본인 마음을 여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지 않나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 방문은 단 이틀이었지만 한국 정부가 한일관계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가 됐고 국제관계에서도 주도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분석했다.

일본 측의 ‘호응’을 수차례 언급하며 “한일 양자관계에서 보기 드물게 양국 여론이 일치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면서 “윤 대통령이 정치 지도자로서 한일 미래관계를 위해 중요한 결단 내렸다, 기시다 총리도 호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 윤 대통령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면서 기시다 총리가 호응하면 한반도와 국제 정세에도 큰 변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기시다 총리가 적절히 호응한다면 한미일 3개국이 한반도·동북아를 넘어 국제사회에서 주도적으로 안보·경제 변화를 주도할 수 있다는 상황이 됐다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후속 조치를 통해서 기시다 총리도 함께 주목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