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집 시도하나…트럼프, 체포 앞뒀다며 지지층에 “시위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거듭된 악재를 맞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지난달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거듭된 악재를 맞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성추문 입막음’ 혐의로 수사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지층에 행동을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SNS 트루스소셜에서 “가장 선두를 달리는 공화당 대선 후보이자 전직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화요일(21일)에 체포될 것”이라며 “항의하고 우리나라를 되찾자!”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맨해튼지방검찰이 “부패하고 매우 정치적”이라고 비판하며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없는데도 “오래되고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동화”를 갖고 자신을 체포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맨해튼지검의 ‘불법 유출 자료’를 체포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으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러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변호인은 체포 계획을 통보받지 않았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언론 보도를 근거로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포르노 배우와 과거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회삿돈으로 합의금을 지급한 뒤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욕 맨해튼 지검의 관련 수사는 막바지 단계로, 언론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 본인 기소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을 근거로 맨해튼지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 시기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2021년 1월 6일 美 의회에 난입한 트럼프 지지층. AP=연합뉴스

2021년 1월 6일 美 의회에 난입한 트럼프 지지층. AP=연합뉴스

지지자에 행동을 호소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메시지는 그가 대선 패배 직후 선거 사기를 주장하며 지지자 수천명의 2021년 1월 6일 의회 난입을 부추겼을 때를 연상시킨다고 NYT 등 미 언론은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루스소셜에 추가로 글을 올려 바이든 행정부의 국정 운영을 비난하며 “그들은 우리가 물러서서 지켜보는 동안 나라를 망치고 있다. 우리는 미국을 구해야 한다. 시위하라, 시위하라, 시위하라!”고 촉구했다.

A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기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검찰의 공식 발표 전에 선수를 쳐 지지층의 분노를 부추기려고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뉴욕 사법당국은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할 가능성에 대비해 관련 보안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공화당 소속으로 친트럼프 성향인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은 트위터에서 “극단주의 검사가 폭력적인 범죄자들은 놔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보복에 나서면서 터무니없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며 정부 예산을 선거 개입 목적의 정치적 기소에 사용하는 게 아닌지 관련 상임위원회에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