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 EPL 통산 50도움 달성...100호 골은 다음 기회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EPL 50호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EPL 50호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인 통산 50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기대했던 100호 골은 다음으로 미뤘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2~23시즌 EPL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49)은 4위를 지켰다. 사우샘프턴(승점 23)은 최하위인 20위에 머물렀다.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맞선 전반 46분 왼쪽 상대 수비수 5명을 통과하는 절묘한 스루패스를 반대편 페널티박스의 페드로 포로에게 연결했다. 포로는 상대 골문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EPL 4호 도움이자, 통산 50호 도움을 달성했다. 그는 또 EPL 역사상 49번째로 통산 50호 도움 고지를 밟았다. 손흥민과 나란히 통산 50호 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드와이트 요크, 닉 밤비, 아론 레논, 로베르토 피르미누, 길피 시구르드손 등이다.

손흥민은 EPL 통산 100호 골 대기록은 다음 경기로 미뤘다. 전반 37분 스텝 오버 이후 시도한 회심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현재 그는 99골을 기록 중이다. 지금까지 100골 이상을 넣은 33명 중 아시아인은 한 명도 없다. 잉글랜드 국적이 아닌 선수로 범위를 넓혀도 세르히오 아궤로(아르헨티나·184골), 티에리 앙리(프랑스·175골) 등을 비롯해 13명 뿐이다. 모두 레전드가 된 골잡이들이다.

손흥민-포로가 합작한 선제골에도 토트넘은 후반 3골을 내주며 승리를 놓쳤다. 사우샘프턴은 후반 1분 만에 체 아담스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20분 해리 케인의 헤딩골과 후반 29분 이반 페리시치의 오른발 발리 슈팅 추가 골로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사움샘프턴은 후반 32분 시오 월콧의 만회 골에 이어 후반 추가 시간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의 극적인 페널티킥 동점 골을 허용했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다.

손흥민은 20일 오후 귀국 후 곧바로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해 '클린스만호 1기'에 합류한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맞붙고, 28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를 상대한다. 클린스만 감독의 한국 데뷔전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