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 선택…굴욕적 야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전날(17일)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일본에 간 대통령이 국민 뜻대로 행동하지 않고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며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진행된 ‘한일정상회담 규탄’ 범국민대회에 직접 참석해 “윤 대통령은 선물 보따리는 잔뜩 들고 갔는데 돌아온 건 빈손도 아닌 청구서만 잔뜩”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박홍근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박홍근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번 윤 대통령 방일의 화해무드 계기가 된 정부의 ‘제3자방식’ 강제징용 해결 방안과 관련해 “강제징용 배상 청구권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이다. 피해자 동의 없는 ‘제3자 변제’는 명백한 위법”이라면서 “그런데도 윤석열 정권은 ‘대위 변제’를 강행한다. 일본 비위만 맞춘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굴욕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은 강제동원 배상 해법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원상복구를 통해서 한일 군사협력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는 한반도에 항구적 위협이 될 일본의 군사 대국화와 평화헌법 무력화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반도가 전쟁의 화약고가 되지 않을까, 자위대가 다시 이 한반도에 진주하지 않을까 두렵다”며 “이런 굴욕과 이 안타까움을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싸워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세 번째부터)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해찬 상임고문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세 번째부터)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해찬 상임고문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국민을 거역하고 역사를 저버린 이 무도한 정권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의 상처를 헤집고 한반도를 (강대국) 진영 대결의 중심으로 몰아넣는 이 굴욕적인 야합을 주권자의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박홍근 원내대표 등 야권 인사들과 함께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그는 참석자들과 ‘역사정의 평화실현’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함께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번 집회에서는 소품으로 태극기가 쓰였다. 태극기는 주로 보수단체에서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규탄대회 상징으로 태극기가 조명되면서 도심 보혁 집회 모두 태극기를 들고 목소리를 내는 진풍경이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 일본 대사관을 향해 행진했다.

집회는 정의기억연대, 민주노총 등 610여 개 시민단체가 모인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주최로 열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