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 대통령 “한·일 글로벌 어젠다 공동 대응”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31호 01면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학생들과 한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일 미래 세대 강연’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학생들과 한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일 미래 세대 강연’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일 재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일 두 나라는 공급망·기후변화·첨단과학기술·경제안보 등 다양한 글로벌 어젠다에 대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양국 정부는 여러분이 마음 놓고 교류하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이같이 밝힌 뒤 “저는 어제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만나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에 뜻을 같이했다”며 “디지털 전환과 반도체·배터리·전기차 등 미래 첨단 신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방일 첫날인 지난 16일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 후 두 차례에 걸친 ‘사다리 만찬’으로 정상 간 신뢰 구축에 집중한 윤 대통령은 둘째 날엔 ‘경제 협력’과 ‘미래 세대’에 초점을 맞췄다. 이날 양국 기업인들에게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경제 협력뿐 아니라 미래 세대가 특히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치인이 다룰 문제는 미래다. 미래를 생각하고 다루는 게 정치인의 국민에 대한 예의”라며 “양국 협력이 높은 차원의 협력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미래 세대의 교류와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국내 4대 그룹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등 한·일 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강제징용 배상 소송의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과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는 불참했으며 다만 미쓰비시 계열사인 미쓰비시 상사의 특별고문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엔 아소 다로·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 등 일본 정계 인사들을 접견한 데 이어 오후엔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일 미래 세대 강연회’에서 일본 대학생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방일을 통해 2011년 이후 12년간 중단됐던 한·일 정상 간 교류를 재개한 윤 대통령은 1박 2일 방일 일정을 마친 뒤 이날 저녁 귀국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저녁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징용 문제 해법 발표라는 결단을 내린 걸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양국은 다양한 역사를 갖고 있지만 그걸 넘어 어려운 결단을 내린 윤 대통령에게 마음으로부터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전날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양국 관계 정상화를 향한 큰 걸음이 되는 발전적 회담을 했다고 느낀다”고 평가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지난 16일 한·일 정상회담 때 위안부 합의와 독도 문제가 언급됐다는 보도에 대해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