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기획자가 韓영부인 되어 왔다…김건희 만난 안도 다다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17일 동경한국학교를 방문하고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가졌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김 여사는 오늘 동경한국학교를 찾아 학교 구성원들과의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정치에는 국경이 있지만 문화와 교육에는 국경이 없다”며 “여러분들이 한일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동경한국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동경한국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경한국한교는 1954년 설립된 재일한국학교이며 일본에 소재한 한국학교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이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10여년 째 추진중인 제2 한국학교 건립이 진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한 식당에서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하며 이세이미야케 옷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한 식당에서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하며 이세이미야케 옷을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초 순방 때와 같이 ‘문화 교류’ 행보도 이어갔다. 김 여사는 한국학교를 방문하기 앞서 일본민예관을 방문했다. 이곳에선 조선을 사랑한 일본 민예운동가로 알려진 ‘야나기 무네요시’가 수집한 3000여 점의 조선 작품들을 포함해 일본과 아시아 각국의 공예·민예품을 전시하고 있다.

김 여사는 “일본민예관에서 소장 중인 우리 공예품이 한국에도 더 많이 전시되고 소개되기를 바란다”며 “야나기 선생님의 정신을 기억해 한일 양국이 문화를 통해 친밀한 교류를 이어나가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일정에서 김 여사는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가졌다. 두 사람은 과거 ‘현대 건축의 아버지 르 꼬르뷔지에전’에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지난 1월엔 서한을 통해 새해 인사를 주고받았다고 한다. “한일 양국의 사회공헌활동 교류와 한국의 미술관 건립 등 한국 건축과의 협업을 적극 고려해달라”는 김 여사의 당부에 안도 다다오는 “한국과 일본이 문화뿐 아니라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더 가까워지기 바란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6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로 향하고 있는 모습. 일본 언론 매체는 이날 김 여사의 패션을 집중 조명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6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로 향하고 있는 모습. 일본 언론 매체는 이날 김 여사의 패션을 집중 조명했다. 연합뉴스

한편 일본 내에선 김 여사의 행보에 유독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일본 매체는 그의 패션을 집중 조명했다. 아사히 신문은 윤 대통령 부부의 방일 첫날인 지난 16일 “(김 여사가) 연한 회색 코트에 스카프, 흰색 바지를 입었다”며 “한국에서 패션 리더로 인정받고 있으며 팬클럽까지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 프라이데이는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보다 김 여사가 더 주목받고 있다”면서 “김 여사의 패션이나 애용품이 한국에서 매일 뉴스가 될 정도로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