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시진핑, 20~22일 러시아 국빈 방문…푸틴과 정상회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9월 15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 협력기구(SCO) 정상회의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FP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9월 15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 협력기구(SCO) 정상회의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FP

중국 외교부는 1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22일 러시아를 국빈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난다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은 푸틴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초청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은 이번 러시아 국빈 방문에서 푸틴 대통령과 양국 관계 및 주요 국제·지역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국빈 방문이 양국의 전략적·실무적 협력을 촉진하고 양국 관계 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만남은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서 회담을 가진 지 6개월 만에 추진됐다.

또 시 주석으로서는 지난 10일 국가주석 및 국가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 재선출돼 3연임 임기를 시작한 후 첫 외국 방문을 러시아로 하게 됐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 중국의 대러시아 무기 제공에 관한 언급이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미국 등 서방은 그동안 중국의 무기 제공 가능성을 견제해왔다.

이에 대해 왕 대변인은 “군수품 수출에 대해 중국 측은 항상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를 취해왔고, 일관되게 법과 규정에 따라 이중 용도 품목의 수출을 통제해왔음을 재차 밝힌다”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서방 매체들은 시 주석이 러시아 방문과 함께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왕 대변인은 “시 주석의 러시아 방문은 평화의 여정”이라며 “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 문제에 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견지하고, 화해를 권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데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