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경대 수탁운영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 뮤지션 발굴 및 지원 ‘서울청소년뮤직페스티벌: SYMF’ 개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시가 설립하고 서경대학교가 수탁 운영하는 청소년 음악특화시설인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는 오는 5월 20일(토) 개관기념 행사로 ‘서울청소년뮤직페스티벌: SYMF(Seoul Youth Music Festival)’을 개최한다.

‘서울청소년뮤직페스티벌: SYMF)’은 청소년이 평소 지니고 있던 음악적 꿈과 끼를 펼치는 것은 물론 뮤지션 발굴과 지원을 위한 행사로 클래식, 국악, 실용음악 등 장르에 제약 없이 서울시 청소년(만9~24세)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팀을 구성하여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청소년은 경연을 통해 다양한 혜택과 지원을 받게 되는데, ‘대상’ 수상자에게는 300만 원 상당의 악기, 음반(원) 제작, 해외 유명 오디션 및 뮤직페스티벌 참가 지원 등이 이루어진다. 그리고 ‘금상’, ‘은상’, ‘동상’ 수상자에게는 각 200만 원, 100만 원, 50만 원 상당의 악기, 음반(원) 제작 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일반적인 경연이 아닌 청소년 음악활동의 지속과 지원을 위해 10위권 내에 진입한 청소년인 ‘SYMF: TOP 10’ 에게는 2023년 상·하반기 기획공연 참가 및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에서 각 장르 전문가의 1:1 멘토링을 받게 된다.

‘SYMF’에 참가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오는 3월 31일(금)까지 서울청소년뮤직페스티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를 하면 된다. 접수된 팀 중 온라인 예선을 통해 30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며, 4월 15일(토)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 공연장에서 본선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본선 진출 30개 팀 중 ‘SYMF: TOP 10’을 선발하고 멘토링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한 준비과정을 거쳐 결선무대를 치르게 된다. 마지막 결선 무대는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 개관기념식의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5월 20일(토)로 예정되어 있으며, 초청 뮤지션의 축하공연과 더불어 실시간 스트리밍 및 영상 중계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오는 5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수도권 내 유일한 청소년음악특화시설인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는 청소년에게 음악적 예술 공간을 제공하고, 재능있는 청소년의 음악 전문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음악예술에서 문화예술 융합에 이르는 교육 사업과 음반(원) 콘텐츠 제작 실습, 공연예술 기획, 음악 박람회, 음악창작 페스티벌 등 다양한 음악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지하 1층, 지상 6층(연면적 5,422㎡) 규모의 센터 내에는 음악전문 레코딩 스튜디오, 공연장, 그룹 연습실, 개인 실기실, 영상제작 스튜디오, 음악 도서관, 카페, 음악 전시관 및 커뮤니티 공간 등의 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의 한정섭 센터장은 “국내 유일의 청소년 전용 음악특화시설인 만큼 음악을 사랑하고 음악에 대한 꿈을 펼치고 싶지만, 마땅한 시설이나 공간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과 재능을 펼칠 수 있는 청소년 전용 공간과 프로그램이 운용될 수 있도록 개관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