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못 봐줘, 빨리 영장쳐라"…정유라 분노 부른 조민 발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날(16일) 도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부산지방법원 법정에 들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전날(16일) 도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부산지방법원 법정에 들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전날(16일) 재판에 출석해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밝히자,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더는 못 봐주겠다"고 공개 비판했다.

정씨는 이날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제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 등의 발언을 한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이렇게 밝혔다.

정씨는 "검찰 빨리 영장 치시라. 저한테 했듯 똑같이 하시라"며 "이 말도 안 되는, 좌파가 지배하는 것 같은 세상 더는 못 봐주겠네. 내일부터 당장 조민 의사 취소 안 되면 저도 다른 운동선수들 물고 늘어져서 출석 안 한 사람들 학위 다 날려버리겠다"고 했다.

이어 "김연아, 박태환 세계적인 선수들이다. 근데 우리나라 법에 잘하는 운동선수는 봐줘도 되고 못 하는 선수들은 출석 안 하면 처벌받는다는 법이라도 있나"라며 "학위 반환 소송도 해보겠다. 억울해서 못 살겠다"고 전했다.

정씨는 출석 일수가 부족한데도 청담고를 졸업했고, 이화여대에서 학점을 받았다. 그는 입시 비리로 2016년 12월 청담고 입학을, 이듬해 1월 이화여대 입학을 취소당했다. 모두 1심 판결이 나오기도 전이었다.

정유라 씨가 지난해 5월 19일 오후 경기 수원 팔달구 지동시장에서 열린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의 6.1지방선거 출정식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유라 씨가 지난해 5월 19일 오후 경기 수원 팔달구 지동시장에서 열린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의 6.1지방선거 출정식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씨는 조씨를 겨냥해 "팔자 좋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며 "의사 되네 마네 가지고 법정 싸움도 할 수 있고. 나는 변명할 틈도 없이 싹 취소됐다"고 했다. 판결이 나오기 전에도 입학 취소를 당했던 정씨와 달리 고려대와 부산대는 조씨 어머니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나온 후에야 조씨의 입학 취소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점을 꼬집은 것이다.

조씨는 이날 재판에 출석해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그런 것으로 인해 다른 친구들보다 조금 더 혜택을 받고 컸다는 걸 알게 됐다"며 "언론의 잇따른 허위 보도 등으로 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허세와 허영심만 있고 노력은 하나도 없는 사람'으로 비쳤다. 저는 제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고, 그걸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판사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부산대는 지난해 4월 신입생 모집 요강에 허위서류를 제출할 시 입학취소 조항을 근거로 조씨의 의전원 입학허가 취소처분을 결정했다. 이에 조씨는 입학취소 결정 효력을 중단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은 "이 사건 처분으로 신청인(조씨)에게 생길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본안소송 선고일 후 30일이 되는 날까지 입학허가 취소처분의 효력을 정지했다.

재판부는 1심 선고를 다음 달 6일 진행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