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출이자 힘드세요?" 질문에 소상공인 90% "네"

중앙일보

입력

지난 1월 2일 서울 시내의 한 전통시장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월 2일 서울 시내의 한 전통시장 모습. 연합뉴스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이 현대 대출 이자에 대해 "힘들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9~14일 소상공인 14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금융실태조사 결과 현재 대출 이자에 대해 힘든 수준이라는 응답이 89.7%에 달했다. 이 중에서 매우 힘든 수준이라는 응답도 55.0%로 절반이 넘었다.

1년 전 대비 부채액에 대해서는 63.4%가 늘었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 매출과 수익 동반 하락이 41.0%로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매출 하락(37.0%), 비용 상승에 따른 수익 하락(16.0%) 등 순이었다.

지난해 영업손익에 대해서는 적자라는 응답이 36.2%였다. 월평균 영업이익이 10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도 13.8%에 달했다. 적자이거나 월 100만원 수익도 못 올리는 소상공인이 절반인 셈이다.

사업자금 조달 목적으로 대출받은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88.6%가 그렇다고 답했고 현대 대출 잔액 유무에 대해서는 97.4%가 있다고 답했다.

부채액은 5000만~1억원이 27.6%로 가장 많고 이어 3000만~5000만원(22.5%), 3000만원 미만(15.8%), 2억원 이상(15.0%) 등 순이었다.

대출 금리는 제1금융권에서는 5%대라는 응답이 20.8%로 가장 많고 제2금융권에서는 10% 미만이 52.7%로 절반 이상이었다. 제3금융권에서는 15~20%가 38.5%로 가장 많았다.

대출 관련 가장 큰 애로사항은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가 39.8%로 가장 많고 대출한도 제한에 다른 추가 대출 불가(36.2%), 복잡한 대출 절차 및 구비서류(11.2%)를 꼽았다.

정부의 금융정책 중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는 소상공인 대상 정책자금 대출 시행이 47.8%로 가장 많이 꼽혔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소비심리 위축으로 소상공인 경영실적이 급격히 악화해 대출로 버티고 있는 상황인 만큼 소상공인을 위한 직접대출 확대와 금융권의 가산금리 동결 및 인하 등 종합 금융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