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건너간 올레길 ‘규슈올레'… 3년 만에 새 코스 개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규슈올레는 일본에 진출한 제주올레다. 올레길 상징을 그대로 갖다 쓴다. 그 대가로 제주올레는 규슈관광기구로부터 1년에 100만엔씩 받는다. 규슈올레를 걷다 보면 어디에서든 올레 리본을 볼 수 있다.

규슈올레는 일본에 진출한 제주올레다. 올레길 상징을 그대로 갖다 쓴다. 그 대가로 제주올레는 규슈관광기구로부터 1년에 100만엔씩 받는다. 규슈올레를 걷다 보면 어디에서든 올레 리본을 볼 수 있다.

3월 5일 오전 10시쯤 일본 규슈 사가현 다케오시 다케오온천역 광장. 가벼운 복장을 한 한일 올레꾼 800여 명이 모였다. 이날 다케오온천역 광장에선 규슈올레 개장 10주년을 기념하는 제1회 규슈올레 걷기 축제가 열렸다. 원래는 지난해가 규슈올레 개장 10주년이었지만, 코로나 사태로 행사가 열리지 못했었다. 규슈올레 선정지역 협의회 고마츠 타다시 회장은 개막 인사에서 “제주올레 자매의 길인 규슈올레를 유치하고 관광 산업과 지역경제가 활성화됐다”고 말했다.

축제 전날인 4일에는 규슈 나가사키현 마츠우라시에서 규슈올레 18번째 코스 개막 행사가 열렸다. 코로나 사태로 2년간 중단됐던 신규 코스 개장 행사가 재개한 것이다. week&은 2012년 제1호 규슈올레인 다케오 코스부터 신규 코스 개장 행사를 취재했다. 2020년 코로나 사태 직후 개장한 두 개 코스만 제외하고 모든 개막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 11년간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았어도 올레길에서의 우정은 변하지 않았다. 일본에 진출한 올레길, 규슈올레의 11년을 돌아본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올레길, 수출하다 

규슈올레 오쿠분고 코스 종점인 아사지역에 규슈올레 기념품 가게가 있다. 이 가게에서 제주올레에서 만든 규슈올레 간세 인형을 판다. 규슈올레는 제주올레의 상징을 공유한다.

규슈올레 오쿠분고 코스 종점인 아사지역에 규슈올레 기념품 가게가 있다. 이 가게에서 제주올레에서 만든 규슈올레 간세 인형을 판다. 규슈올레는 제주올레의 상징을 공유한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이 발발했다. 일본 열도의 피해는 상상을 초월했다. 특히 관광산업의 타격이 컸다. 일본 남쪽 규슈 지방도 마찬가지였다.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현과 규슈의 대표 도시 후쿠오카는 1000㎞ 거리다. 서울과 후쿠시마도 1000㎞쯤 떨어져 있다. 그러나 규슈는 대지진의 충격에서 좀처럼 헤어나지 못했다. 무엇보다 규슈 관광시장의 65%를 차지하는 한국인 방일 시장이 무너졌다.

규슈관광추진기구(현재는 규슈관광기구)가 한국인의 발길을 되돌리기 위해 찾아낸 대책이 올레길 수입이었다. 그 시절 한국은 걷기여행 열풍으로 뜨거웠다. 2007년 제주올레 1코스가 개장한 뒤 전국 방방곡곡에 수많은 트레일(걷기여행길)이 만들어지고 있었다. 규슈 곳곳에 제주올레를 닮은 트레일을 만들면, 발길 끊었던 한국인이 돌아와 걸을 것이라고 규슈관광기구는 기대했다. 그 기대는 맞아떨어졌다.

2012년 2월 29일 제1호 규슈올레인 다케오 코스가 개장했다. 다케오 코스 시작점인 다케오온천역 앞에서 제1호 규슈올레 코스 개장식에 참석한 한일 두 나라의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찎었다. 사진 앞줄 중앙에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보인다.

2012년 2월 29일 제1호 규슈올레인 다케오 코스가 개장했다. 다케오 코스 시작점인 다케오온천역 앞에서 제1호 규슈올레 코스 개장식에 참석한 한일 두 나라의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찎었다. 사진 앞줄 중앙에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보인다.

2012년 2월 29일 규슈올레 제1호 코스인 다케오 코스가 개장했다. 다케오 코스 개장식에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1965년 현대건설이 태국 고속도로 공사를 수주해 한국 최초로 해외 건설사업에 진출했는데, 반세기 가까이 지난 오늘 ‘안티 공구리(콘크리트) 정신’을 추구하는 제주올레가 일본에 수출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규슈올레 야메 코스 중앙대다원 입구의 올레 이정표 간세다리. 야메 코스는 초대형 녹차 밭으로 유명한 규슈올레다.

규슈올레 야메 코스 중앙대다원 입구의 올레 이정표 간세다리. 야메 코스는 초대형 녹차 밭으로 유명한 규슈올레다.

규슈올레는 제주올레 자매의 길이다. 규슈올레 가라쓰 코스 종점인 해변에 올레길 이정표인 '간세다리'가 제주 돌하루방과 함께 서 있다.

규슈올레는 제주올레 자매의 길이다. 규슈올레 가라쓰 코스 종점인 해변에 올레길 이정표인 '간세다리'가 제주 돌하루방과 함께 서 있다.

규슈올레의 의의가 여기에 있다. 일본 입장에서 규슈올레는 한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마케팅 수단이지만, 우리에게 규슈올레는 일본에 수출한 K콘텐트다. 제주올레는 올레길이라는 이름부터 간세다리(제주올레 이정표)·화살표·리본 등 올레 상징을 사용하는 명목으로 규슈관광기구로부터 연 100만엔(약 1000만원)을 받는다. 코로나 사태로 신규 코스 개장이 중단됐던 2021년과 2022년에도 100만엔씩 받았다. 1960년대에는 한국 기업이 태국에 고속도로를 만들어줬지만, 50년쯤 뒤에는 한국 시민단체가 일본에 트레일을 열었다.

규슈관광기구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21년까지 규슈올레 방문자 수는 53만5000명이다. 한국인 관광객을 위해 만든 올레길이었지만, 일본인 방문자가 훨씬 더 많았다. 규슈올레의 성공에 힘입어 일본에 제2의 올레길도 열렸다. 2018년부터 꾸준히 개장하고 있는 미야기올레다. 미야기올레는 일본 동북부 미야기현에 난 올레길로, 현재 4개 코스가 운영 중이다. 이유미 제주올레 일본지사장은 “제주올레의 가치와 철학이 일본에서 11년 지속할 수 있도록 함께 걸어주신 한국과 일본 올레꾼에게 감사하다”며 “오는 11월엔 미야기올레도 새 코스를 개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매의 길 

규슈올레 미나미시마바라 코스. 미나미시마바라 코스는 해안을 따라 걷기 좋은 길이 죽 이어져 있다. 길 모퉁이마다 제주올레처럼 리본이 걸려 있다.

규슈올레 미나미시마바라 코스. 미나미시마바라 코스는 해안을 따라 걷기 좋은 길이 죽 이어져 있다. 길 모퉁이마다 제주올레처럼 리본이 걸려 있다.

2012년 다케오 코스가 개장한 이래 11년간 규슈올레는 모두 25개 코스가 개장했다. 초반 3, 4년은 1년에 서너 개 코스씩 열렸다. 규슈에는 모두 7개 현(縣, 한국의 도에 해당)이 있는데, 7개 현이 경쟁하듯이 규슈올레 개장에 열을 올렸다. 7개 현이 하나씩 코스를 추천하면 규슈관광기구와 제주올레가 현장 심사를 나가 신규 코스를 선정했다. 심사에서 떨어진 지역의 공무원 중에 눈물을 보인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니다. 제주도로 날아와 원조 올레길을 공부하고 돌아간 지역 공무원도 많았다.

규슈올레 무나카타ㆍ오시마 코스의 신사. 오시마의 신사에는 일본 창건 신화가 서려 있다. 규슈올레는 신사, 온천 같은 지역 명소를 꼭 들른다.

규슈올레 무나카타ㆍ오시마 코스의 신사. 오시마의 신사에는 일본 창건 신화가 서려 있다. 규슈올레는 신사, 온천 같은 지역 명소를 꼭 들른다.

규슈올레 다케오 코스의 명물인 3000년 묵은 녹나무. 다케오 신사 뒤편 숲에 있다. 일본에서도 유명한 '파워 스폿'이다.

규슈올레 다케오 코스의 명물인 3000년 묵은 녹나무. 다케오 신사 뒤편 숲에 있다. 일본에서도 유명한 '파워 스폿'이다.

규슈올레 사이키ㆍ오뉴지마 코스의 해안 언덕. 오이타현의 작은 섬 오뉴지마에 들어선 규슈올레로 옛날 학교 가던 길을 트레일로 이었다.

규슈올레 사이키ㆍ오뉴지마 코스의 해안 언덕. 오이타현의 작은 섬 오뉴지마에 들어선 규슈올레로 옛날 학교 가던 길을 트레일로 이었다.

제주올레와 규슈올레는 자매 길이다. 그러나 성격은 판이하다. 제주올레는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조성한 제주도 둘레길이다. 시작점부터 종점까지 길이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그러나 규슈올레는 각 지역의 대표 관광지를 이은 10㎞ 내외의 단거리 트레일이다. 하여 연결되는 코스가 하나도 없다. 모두 뿔뿔이 흩어져 있다. 규슈올레는 코스마다 온천·신사 같은 지역 명소를 하나 이상 꼭 거친다. 코스 시작점이나 종점이 기차역 앞인 경우도 많다. 길이도 제주올레보다 훨씬 짧다. 반나절이면 충분히 한 코스를 다 걸을 수 있다.

규슈올레 기리시마ㆍ묘켄 코스의 초대형 삼나무 숲길. 기리시마ㆍ묘켄 코스는 규슈올레 전체 코스 중에서도 손에 꼽는 아름다운 길이었지만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운영이 중단됐다.

규슈올레 기리시마ㆍ묘켄 코스의 초대형 삼나무 숲길. 기리시마ㆍ묘켄 코스는 규슈올레 전체 코스 중에서도 손에 꼽는 아름다운 길이었지만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운영이 중단됐다.

규슈올레는 모두 25개 코스가 개장했지만, 현재는 18개 코스만 운영 중이다. 7개 코스가 저마다 이유로 운영을 중단했다. 코로나 사태를 겪은 지난 3년간 문을 닫은 코스가 많다. 운영이 중단된 규슈올레 코스는 다음과 같다. 이부스키·가이몬 코스, 벳푸 코스, 고코노에·야마나미 코스, 다카치호 코스, 기리시마·묘켄 코스, 아마쿠사·레이호쿠 코스, 히라도 코스. 이 중에서 기리시마·묘켄 코스와 다카치호 코스가 눈에 밟힌다. 가고시마현의 기리시마·묘켄 코스는 온천도 좋을뿐더러 메이지유신을 이끈 사카모토 료마의 흔적이 남아있는 길이고, 미야자키현의 다카치호 코스는 규슈 내륙산간 오지 마을을 잇는 호젓한 숲길이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현재 운영 중인 규슈올레 18개 코스 중에서 후쿠오카현에 조성된 코스는 모두 7개다. 후쿠오카현과 접한 사가현과 오이타현에 각 3개, 2개 코스가 있다. 18개 코스 중에서 12개 코스가 규슈 관광의 관문으로 통하는 후쿠오카시와 가깝다. 이달 4일 개장한 마츠우라·후쿠시마 코스도 나가사키현 소속이지만, 후쿠오카시에서 자동차로 2시간이 채 안 걸린다. 마츠우라·후쿠시마 코스는 다랭이 논이 인상적이었다. 산비탈을 깎아 한줌의 논을 일군 풍경은 우리네 다랭이 논처럼 안쓰러웠다.

지난 3월 4일 개장한 규슈올레 18번째 코스인 마츠우라ㆍ후쿠시마 코스. 마츠우라ㆍ후쿠시마 코스는 산 비탈을 깎아 만든 다랭이 논이 인상적인 코스다.

지난 3월 4일 개장한 규슈올레 18번째 코스인 마츠우라ㆍ후쿠시마 코스. 마츠우라ㆍ후쿠시마 코스는 산 비탈을 깎아 만든 다랭이 논이 인상적인 코스다.

규슈올레 3대 인기 코스는 다케오, 가라쓰, 우레시노 코스다. 모두 사가현에 있다. 제1호 규슈올레인 다케오 코스는 교통이 편리하고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다. 가라쓰 코스는 맛 여행과 역사 기행 코스로 제격이고, 우레시노 코스는 녹차 밭과 사케가 유명하다. 다케오와 우레시노는 유서 깊은 온천 마을이기도 하다. 섬 지역에 조성된 규슈올레는 여러 개가 있지만, 배를 타고 들어가는 코스는 무나카타·오시마 코스와 사이키·오뉴지마 코스 두 개뿐이다.

현재 한국의 여러 여행사가 규슈올레 상품을 판다. 한 달에 서너 개 코스씩, 전체 18개 코스를 다 걷는 종주 상품도 있다. 여행사를 이용하지 않아도 규슈올레를 걷는 데 큰 문제는 없다. 제주올레와 똑같이 생긴 표식만 따라 걸으면 되기 때문이다. 이정표만 보면 규슈올레가 제주올레보다 훨씬 더 친절하다. 안은주 제주올레 대표는 “일본도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자연을 찾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한다”며 “코로나 사태 때 중단됐던 규슈올레가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