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흥국생명, 두 세트 먼저 잡고 4년 만에 정규리그 1위 확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통산 6번째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다. '월드스타' 김연경(35)도 흥국생명 소속으로는 15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섰다.

흥국생명 선수들이 15일 IBK기업은행전에서 1세트와 2세트를 모두 잡고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뉴스1

흥국생명 선수들이 15일 IBK기업은행전에서 1세트와 2세트를 모두 잡고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뉴스1

흥국생명은 15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 배구장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2세트까지 세트스코어 2-0(25-15, 25-13)으로 앞섰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남은 세 세트를 다 내주고 역전패 하더라도 최소 승점 1을 추가하게 돼 2022~2023시즌 V리그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다. 흥국생명이 정규리그를 1위로 마친 건 통산 6번째이자 2018~2019시즌 이후 4년 만이다.

경기 전까지 1위 흥국생명은 승점 76(25승9패), 2위 현대건설은 승점 70(24승 10패)을 쌓은 상태였다. 흥국생명의 승점이 늘어나게 된 이상, 현대건설이 올 시즌 남은 두 경기에서 최대 승점 6을 추가하더라도 1위 자리의 주인은 바뀌지 않는다. 흥국생명은 오는 29일 시작하는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에 선착해 플레이오프 승자와 우승을 다투게 됐다.

김연경도 마지막 우승의 꿈에 한 발 더 다가갔다. 그는 2005~2006시즌 흥국생명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뒤 입단 3년째인 2007~2008시즌 리그를 평정하며 팀을 정규리그 1위로 이끌었다. 2009년부터는 일본, 터키, 중국 등 해외 리그에서 뛰느라 더는 한국에서 우승을 경험하지 못했다.

15년이 흐른 올해 김연경은 자신이 프로 생활을 시작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다시 정규리그 정상에 서는 감격을 맛봤다. 흥국생명이 올해 권순찬 전 감독을 경질하는 과정에서 숱한 논란과 내홍에 시달렸지만, 그 위기를 모두 극복하고 이뤄낸 성과라 더 값지다.

표류하던 흥국생명을 지휘하러 한국에 온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경기 전 "꼭 이겨서 정규시즌 1위 경쟁을 마무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흥국생명은 그 바람대로 김연경과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 쌍포를 앞세워 일사천리로 4년 만의 정규시즌 1위를 확정했다.

화성=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