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병 걸린채 태어났다…캐나다 '매독 신생아' 13배 급증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생아 자료사진. 사진 셔터스톡

신생아 자료사진. 사진 셔터스톡

 캐나다에서 매독에 걸린 채 태어난 신생아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CBC 방송이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캐나다공중보건국(PHAC)은 지난 2017년 신생아의 선천성 매독 사례가 7건이었지만 2021년 96건으로, 1271% 증가했다고 밝혔다.

선천성 매독은 매독에 걸린 임산부로부터 감염되며 전체 인구의 매독 감염이 증가하면서 함께 늘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최근 10년 동안 매독 감염자가 꾸준히 늘어 인구 10만명당 2011년 5.1명이던 감염자가 2020년 들어 24.7명으로, 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계 전문가는 통상적으로 매독 감염 사례가 남성과 성관계하는 남성 사이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았으나, 최근 들어 이 같은 경향이 현저하게 줄고 대신 가임 여성들 사이에 증가세가 두드러지는 새로운 특징이 나타난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매독 증가세의 두드러진 원인 중 하나로 콘돔 사용의 감소를 꼽았다. 2020년 맥마스터대학에서 성관계가 활발한 캐나다인 약 2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중 70%가 콘돔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 매독 검사가 용이해지면서 감염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거나, 인종이나 보건상 구조적 불평등으로 인한 조기 진단 및 치료의 문제가 지적되기도 한다고 CBC는 전했다.

공중보건국은 매독 검사 지침을 통해 주기적인 검사를 당부하고 특히 임산부의 경우 철저한 진찰과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매독에 걸린 채 임신하게 될 경우 태아 사망 또는 사산과 같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매독에 걸린 채 태어난 신생아에게는 뇌, 뼈, 관절 등을 포함한 신체의 거의 모든 장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신경학적 문제, 장기 손상, 시력 상실, 심지어 사망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