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화재, 58시간만에 완전 진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발생한 대형화재가 14일 진화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돌입한 가운데 소방대원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김성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발생한 대형화재가 14일 진화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돌입한 가운데 소방대원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김성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화재 발생 나흘 만인 15일 오전 8시께 불을 완전히 껐다고 소방 당국이 밝혔다.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8시부터 펌프차, 구급차 등 장비 22대, 인력 76명을 동원해 건물 잔해와 가연물 등을 제거하고, 소화수를 뿌리는 등 밤새 잔불 정리 작업을 벌였다.

당초 소방 당국은 화재로 무너진 2공장 서편, 3 물류창고의 철골 구조물과 타이어 등 가연물이 쌓여있는 상황이라서 하나씩 들추면서 잔불 정리를 하고 있어 완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지난 12일 오후 10시 9분께 대전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큰불이 나자 많은 가연성 물질 등으로 인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은 끝에 13시간 만인 13일 오전 11시께 초진을 완료했다.

이 불로 샌드위치 패널로 된 북쪽 2공장 내부 8만7천여㎡가 전소됐고, 2공장 3 물류창고 안에 보관돼 있던 21만개의 타이어 제품이 모두 탔다.

작업자 10명과 소방대원 1명 등 11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경상을 입고 치료를 받은 뒤 모두 귀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