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도 필요없다…'소울메이트' 속 인적 드문 제주 바다 어디 [GO로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GO로케

GO로케’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GO로케] ‘소울메이트’ 속 제주도

 제주도를 주 무대로 촬영한 영화 '소울메이트'. 학창시절 세 주인공이 물놀이를 갔던 장소는 구좌읍 하도리의 하도해변이다. 사진 NEW

제주도를 주 무대로 촬영한 영화 '소울메이트'. 학창시절 세 주인공이 물놀이를 갔던 장소는 구좌읍 하도리의 하도해변이다. 사진 NEW

‘러브레터’ 하면 홋카이도의 하얀 설원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하면 북부 이탈리아의 쨍한 여름날이 생각나게 마련이다. 어떤 영화는 특정한 계절과 공간으로 기억된다. 이를테면 15일 개봉한 ‘소울메이트’의 계절은 여름이다. 보고 나면 한여름의 제주도가 몹시 그리워진다.

중국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2016)를 리메이크한 이 영화는 두 소녀의 오랜 우정과 사랑을 그린다. 두 주인공 ‘미소(김다미)’와 ‘하은(전소니)’의 학창시절, 그러니까 영화에서 가장 찬란하고 아름다운 순간을 담은 장소가 바로 8월의 제주도다. 덕분에 제주도의 눈부신 여름날을 원 없이 볼 수 있다. 민용근 감독은 “한 달을 제주도에 머무르며 촬영했다”면서 “바다의 색이나 숲이 머금은 습한 기운 같은 제주의 자연이 청춘의 느낌과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영화 포스터에도 등장하는 근사한 바닷가는 제주도 동쪽 끄트머리의 하도해변이다. 함덕‧협재‧중문색달처럼 여름철 인파로 바글바글한 인기 해수욕장은 아니지만, 한적한 매력이 큰 장소다. 여름 성수기에도 인적이 드물어 해변이 깨끗하고, 바다를 독차지한 듯한 기념사진을 담아갈 수 있다. 영화 속 미소와 하은 그리고 ‘진우(변우석)’도 여름날 이곳에서 바다 전체를 독차지한 채 물장구를 쳤다. 미소와 하은이 오토바이를 타고 내달리던 해안도로 역시 하도해변에서 월정‧김녕까지 이어지는 해맞이해안로에서 촬영했다.

영화 '소울메이트'의 여러 포스터. 첫 번째 이미지는 체오름의 모습, 두 번째, 세 번째 이미지는 하도해변의 모습이다. 사진 NEW

영화 '소울메이트'의 여러 포스터. 첫 번째 이미지는 체오름의 모습, 두 번째, 세 번째 이미지는 하도해변의 모습이다. 사진 NEW

제주도 구좌읍 하도리 별방진. 유채꽃을 품은 풍경으로도 유명한 장소다. 사진 제주도

제주도 구좌읍 하도리 별방진. 유채꽃을 품은 풍경으로도 유명한 장소다. 사진 제주도

주 무대로 등장하는 구좌읍 하도리는 민용근 감독이 시나리오 집필 당시 실제로 머문 장소였단다. 세트보다 실제 공간에서의 촬영을 고집한 덕분에 제주도의 일상적인 모습도 생생하게 담겼다. 여러 차례 등장하는 거대한 돌담 역시 하도리 명물로 통하는 별방진(별방성)이다. 돌로 쌓은 3.5m의 높이의 성곽이 1㎞가량 이어지는데, 영화 속 미소와 하은처럼 성곽 위를 걸으며 낭만적인 사진을 담아가는 관광객이 많다. 이맘때 봄이면 성곽 안쪽으로 유채가 흐드러지게 피어오른다.

영화 속 미소가 아르바이트를 했던 흰고래게스트하우스는 실제로도 있는 장소다. 사진 흰고래게스트하우스

영화 속 미소가 아르바이트를 했던 흰고래게스트하우스는 실제로도 있는 장소다. 사진 흰고래게스트하우스

미소가 아르바이트를 하며 머물던 게스트하우스도 실제로 있는 장소다. 서귀포 서호동의 ‘흰고래게스트하우스’로, 숲속 깊이 틀어박힌 듯한 아늑한 분위기 덕분에 해외에도 입소문이 났다. 숙소에서 한 3분만 걸으면 제주올레 7코스가 지나는 서귀포 앞바다와 만난다.

미소와 하은 그리고 진우가 여름날 땀을 삐질삐질 흘려가며 찾았던 깊은 숲의 동굴은 어디였을까. 아슬아슬한 삼각관계가 그려진 이 장소는 구좌읍 송당리에 우뚝 솟은 체오름(382m)에 있다. 장대한 삼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고 그 안쪽에 비밀의 공간처럼 동굴이 숨어 있다. 제작에 참여한 박준호 PD는 “빛이 잘 들면서도 깊고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있어 별다른 CG 작업 없이 원상태 그대로 동굴을 촬영했다”고 말했다.

단 체오름은 아무나 드나들 수 없다. 오름 전체가 사유지여서 출입하려면 반드시 소유주의 동의를 미리 얻어야 한다. TV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와한족의 터전으로, 영화 ‘봉오동전투’에서는 독립군의 방어 기지로 등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