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자투표에 결집하는 개미들, 외국인…주총 변수 될까

중앙일보

입력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KT의 차기 대표이사(CEO) 선임에 변수가 거듭되고 있다. 31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KT 현직 사장인 윤경림 CEO 후보를 지지하는 소액 주주들과 반대할 가능성이 큰 주요 주주 간 세 대결이 본격화하면서다.

1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 글래스루이스는 최근 주요 주주들에게 보낸 의견서에서 “KT 대표이사 후보 및 사외이사 후보자 명단을 검토한 결과 주주들이 우려할 만한 문제는 없어 보인다”며 “주주들이 모든 후보자들에게 투표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글래스루이스는 ISS와 함께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꼽힌다. 각국 연기금 포함 기관투자자 1000여 곳에 의결권 행사 관련 자문을 제공한다. KT 지분의 44%를 가진 외국인 주주들의 선택에 글래스루이스 등 자문사의 보고서가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창민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는 “외국계 투자자 뿐 아니라 국내 기관 투자자 등에도 ISS나 글래스루이스의 영향력은 제법 있는 편”이라고 말했다.

현재 KT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주총 의결권 기준 10.12%)과 2대 주주인 현대차그룹(7.79%)이 윤 후보의 선임에 반대할 가능성이 크다. 국민연금은 그간 CEO 선임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며 구현모 현 대표의 연임을 반대해왔다. 윤경림 사장이 최종 후보 에도 부정적인 정부·여당의 불만 기류를 국민연금이 주총에서 반영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3% 모인 소액주주, 주총 변수 될까

국내 KT 소액 주주들도 윤 후보 측에 힘을 보태고 있다. 13일부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KT 주총 전자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네이버 카페 ‘KT 주주모임’에는 차기 대표 선임안에 찬성표를 던졌다는 실시간 인증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 카페 회원 수는 1377명(14일 오후 기준)이다. 카페 운영진 공개 자료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카페에 가입한 소액 주주들이 보유한 KT 주식은 339만5000주다. KT 전체 발행 주식 수의 약 1.3%.

KT 이사회 규정에 따르면 주총에서 차기 CEO 선임의 건이 가결되려면 출석 주주 의결권 중 과반수와 발행 주식 총수 4분의 1이상 찬성표를 얻어야 한다. KT 주주모임은 주총 전까지 KT 전체 발행 주식의 약 1.9%에 해당하는 500만주를 모아 윤 후보 쪽에 힘을 보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가는 3만원 선 붕괴

이날 KT 주가는 2만9300원으로 마감했다. 2020년 구현모 대표 취임 때 주가인 1만9700원 보다는 높지만, 지난해 8월초 시총 10조원 돌파 당시(3만8350원)의 76% 수준까지 떨어졌다. 2021년 5월(종가 기준) 이후 줄곧 3만원 대를 유지하던 KT 주가는 대표이사 선출 리스크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지난달 27일 3만원 아래(2만9950원)로 무너졌다. 김홍식 하나증권 연구원은 “각종 논란 끝에 KT 신임 CEO가 선정됐지만, 여전히 정치권과 마찰이 극심해 경영 안정화가 이뤄지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며 “후진적인 KT의 경영·인사 시스템은 투자자들로부터 외면을 받을 공산이 커 향후 (경영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