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캐피탈, 토스뱅크 신규 주주된다… 658억원 투자 주식 사들이기로

중앙일보

입력

한국금융지주 계열 여신전문금융회사 한국투자캐피탈이 토스뱅크의 신규 주주가 된다.

토스뱅크. 중앙포토

토스뱅크. 중앙포토

한국투자캐피탈은 13일 공시를 통해 이달 말 토스뱅크의 신주발행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식 약 1013만800주를 사들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투자캐피탈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어 재무적 수익 창출 목적으로 658억5020만원의 토스뱅크 주식을 취득하기로 했다. 이는 한투캐피탈 자기자본 대비 10.13%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취득 후 한투캐피탈의 토스뱅크 지분율은 4%가 된다.

취득 예정일은 오는 30일입니다.

34.91% 지분을 보유한 최대 주주 비바리퍼블리카를 제외하고 하나은행(10%), 한화투자증권(10%), 이랜드월드(10%), 중소기업중앙회(9.99%), SC제일은행(7.91%), 알토스벤처스(5.33%), 굿워터캐피탈(3.61%), 웰컴저축은행(3.24%), 한국전자인증(2.59%), 웰컴캐피탈(1.76%), 리빗캐피탈(0.66%) 등에 이어 주주로 합류하게  됐다.

이달 말 7번째 신주발행 유상증자를 계획하고 있는 토스뱅크는 약 658억원의 자금을 추가 확보하게 됐다. 토스뱅크는 지난해까지 6번째 유증을 통해 1조 4500억원의 자본금을 확보했고, 7번째 유증을 통해 자본금을 확충하며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